사회

뉴시스

꼼꼼히 기록된 성매매 장부

입력 2014. 04. 07. 15:02 수정 2014. 04. 07. 15:0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박상훈 기자 = 연예인 지망생을 고용해 성매매를 알선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수서경찰서가 7일 오전 이 기업형 성매매 조직에 대한 증거물을 공개하고 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강남 유명 호텔에서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업주 임모씨(33) 등 2명을 구속하고 성매매 수익금 4억원을 압수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은 또 바지사장·행정실장 등 임씨 등과 조직적으로 범행을 공모한 8명, 성매매여성 6명, 성매수 남성 20명 등 34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임씨 등은 지난해 5월부터 12월까지 연예인 지망생 등 여성 165명을 모집, 강남 유명 호텔 10여 곳에서 1인당 30만∼70만원을 받고 성매매를 알선해 총 6억여원 상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202014.04.07.

hyaline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