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지적장애여성, 남성 66명에 성매매 강요 당해

입력 2014. 04. 16. 10:59 수정 2014. 04. 16. 10:5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가출한 지적장애여성에게 8개월 동안 성매매를 강요한 20대 남성과 성매수 남성 66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16일 지적장애를 가진 여성에 성매매를 시키고 돈을 받아챙긴 혐의(갈취·공갈·성매매특별법 위반 등)로 김모(27) 씨를 구속하고 성을 매수한 남성 6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김 씨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2월까지 지적장애여성인 A(25·여) 씨로 하여금 모텔에서 남성 66명과 성관계를 하고 그 대가로 660만원을 받아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씨는 3급 지적장애인인 A 씨를 데리고 다니면서 인터넷 채팅을 통해 성매매를 원하는 남성을 모집, 성매매를 강요해왔고 남성에게 10만∼15만원 가량의 돈을 받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성매수한 남성들은 회사원을 비롯해 다양한 직업이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최근 첩보를 입수해 A 씨를 데리고 모텔 등지를 전전하며 성매매를 알선해온 김 씨를 붙잡았으며 인터넷 채팅 기록 등을 분석해 성매수 남성도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 씨가 가출한 A 씨를 만나 성매매를 시켰으며 폭행한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A 씨는 현재 보호시설에 인계된 상태"라고 말했다.

win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