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연합뉴스

<여객선침몰> 20여명 구하고 마지막 탈출한 김홍경씨

입력 2014. 04. 16. 19:01 수정 2014. 04. 16. 19: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소방호스·커튼 묶어 학생들 끌어올려.."더 구하지 못해 가슴 아파"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16일 오전 전남 진도군 조도면 해역에서 침몰한 여객선에서 침몰 직전까지 탑승객 20여명을 구하고 마지막으로 탈출한 김홍경(58)씨는 더 많은 생명을 구하지 못한 자책감에 긴 한숨만 쏟아냈다.

김씨는 배가 기울어지던 30여분 동안 주변 사람들과 함께 소방호스와 커튼을 묶어 1층의 학생 20여명을 높이 6∼7m가량의 위층 난간으로 올려줬고 이들은 해경 헬리콥터로 구조됐다.

김씨는 제주도에 있는 한 회사에 건축 배관설비사로 취업해 첫 출근을 위해 여객선 편으로 가던 중이었다.

김씨는 "여객선 2층에 탑승했는데 오전 8시 40분께 배가 심하게 흔들리더니 불과 몇 분만에 직각으로 기울어지며 학생들이 중심을 잃고 사방으로 넘어졌고 선실에 물이 차올랐다"고 사고 당시를 설명했다.

김씨는 정신없던 와중이지만 '2층으로 승객들을 끌어올리면 구조할 수 있다'고 판단, "학생들을 먼저 구하자"고 외쳤다.

주변에 있던 젊은 사람들 몇명이 합세, 주변에 있는 커튼을 뜯어 길이 10m가량으로 이었다. 커튼이 모자라자 소방호스로 이어 '구명줄'을 만들었다.

구명줄을 1층으로 내려 보내고 여러 명이 힘을 모아 힘껏 줄을 잡아줬고 학생 20여명이 안간힘을 쓰면서 올라왔다.

그렇게 정신없이 30여분이 흘러갔고 물은 1층 선실에 가득 찼다.

더 많은 학생을 구하고 싶었지만, 배는 이미 직각으로 기울어 선체 후미는 물에 잠긴 채 선수만이 겨우 남았다.

주변 사람들이 선수 쪽으로 달렸다.

마지막 남은 김씨는 물에 휩쓸리면서도 후미 쪽에서 물속에 있던 한 학생을 구하고 자신은 선수 쪽에 접근한 어선에 의해 겨우 구조됐다.

김씨는 배가 기울 당시 "배가 기울어져 위험하니 현 위치에 있어라", "구명조끼를 입고 기다려라"는 방송을 모두 10여차례 들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 방송이 결국 더 많은 희생자를 낳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학생들이 그 방송을 듣고 선실에 남아 있는 바람에 구명조끼를 입고 배 바깥으로 나올 기회를 놓쳤다"며 좀 더 미리 방송을 하거나 배 위에 올라왔으면 구조자가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선실에 남아 있는 승객들을 떠올리며 "더 많은 사람을 구하지 못해 가슴이 미어진다"며 고개를 떨어뜨렸다.

ka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