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진도 여객선침몰] "숨진 여승무원이 조끼를 양보했다"

이정하 입력 2014. 04. 17. 12:29 수정 2014. 04. 17. 12:2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산=뉴시스】 이정하 김도란 기자 = "너희들 다 구하고 나도 따라 가겠다."

침몰한 여객선에서 구조돼 고대 안산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인 안산 단원고 김수빈(17·2학년5반) 군은 17일 숨진 승무원 박지영(22)씨가 학생들을 탈출시키다다 목숨을 잃었다고 안타까워했다.가벼운 타박상을 입은 김 군은 "배가 기울면서 3층에서 난간을 붙잡고 있었는데, 승무원 누나가 뛰어 내리라고 해 바다로 뛰어 내려 목숨을 구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당시 10여명이 함께 있었는데 구명조끼가 모자라 승무원 누나가 학생들에게 조끼를 양보했다"며 "승무원 덕분에 함께 있던 친구들은 모두 구조됐다"고 말했다.김 군이 박씨에게 "누나는 왜 구명조끼를 입지 않느냐"고 묻자 박씨는 "너희들 다 구하고 나도 따라 가겠다. 바다로 우선 뛰어 내려라"라고 한 뒤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하지만 김 군은 사고 당시 경황이 없어 정확한 사고 상황이 기억 나지 않는다고 전했다. 김 군은 "친구들이 제발 살아서 다시 만나길 기도한다"며 울먹였다.

김 군은 16일 자정께 진도에서 고대안산병원에 도착, 혈액과 혈압, X-레이 촬영 등 간단한 진료를 받은 뒤 안정을 취하고 있는 상태다.

김 군의 어머니 정경미(42·여)씨는 "아들이 구조된 뒤부터 잠을 한숨도 못이뤄 새벽에 수면제를 먹고 겨우 잠을 청했다"며 "초·중·고를 함께 다닌 친구들의 생사를 모르는 상황이라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jungha98@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