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16일 짙은 안개로 지연 출항..세월호만 출항했다

김정인 기자 입력 2014.04.19. 22:42 수정 2014.04.19. 22:5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사고 전날 세월호는 안개 속에서 지연 출항을 했습니다.

이 지연출항으로 인해 당시 사고해역을 담당하는 항해사가 3등 항해사로 바뀌게 됐다고 합동수사본부는 밝혔습니다.

김정인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지난 15일 저녁 9시.

세월호는 출항시간 2시간 넘게 출발을 못 하고 있었습니다.

운항관리규정상 필수적인 가시거리 1km를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그 시간 기상청이 밝힌 인천지역 시정은 0.8km.

◀ 허진호 대변인/기상청 ▶

"안개가 상당히 짙었다는 이야기거든요. 9시에 안개가 옅어졌다는 이야기는 그 전에는 상당히 심했다는 것을.."

하지만, 6시 반 출발 2시간 전에 이미 작성된 안전점검 보고서에는 기상과 해상 상태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돼 있습니다.

◀ 해운조합 관계자 ▶

"출항 시 기상정보를 확인하는 게 아니고요. 당일 기상 정보 이후의 기상정보를 전부 확인한다는 얘기에요."

8시 30분에는 인천항만청이 시정주의보를 해제했고, 인천 여객터미널도 해경과 협의해 출항을 허가했습니다.

◀ 인천여객터미널 관계자 ▶

"저희 사무실에서 등대가 보이면 1km가 되거든요. 3군데 확인했습니다."

이날 출항 예정이었던 여객선은 모두 10척.

안개 때문에 모두 출항을 취소한 상황에서 세월호만 유일하게 인천항을 출발했습니다.

MBC뉴스 김정인입니다.

(김정인 기자 tigerji@mbc.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