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세월호참사> 세월호 기관사 자살 기도..생명 지장 없어(종합)

입력 2014. 04. 21. 14:01 수정 2014. 04. 21. 14:4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목포=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세월호 참사와 관련 참고인 조사를 받았던 기관사가 자살을 기도했다.

21일 오전 11시 40분께 전남 목포시 죽교동의 한 모텔에서 세월호 기관사 손모(58)씨가 자살을 기도했다.

손씨는 전날 밤늦게까지 검경합동수사본부에서 조사를 받았으며 이날도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손씨는 이날 함께 묵던 동료를 모텔 방 밖으로 나가라고 한 뒤 안에서 문을 걸어 잠그고 목을 매려 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료와 모텔 직원의 신고로 출동한 119구조대에 의해 구조됐다.

손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본부의 한 관계자는 "조사 대상들이 참고인이면 관리하기 어렵다"면서 "피의자가 아니고서야 신병은 완전히 확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