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속보]세월호 선원들, 자신들만 아는 통로로 탈출

목포/강현석·배문규 기자 입력 2014. 04. 21. 19:40 수정 2014. 04. 21. 19:4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월호 선원들이 침몰사고 직전 자신들만 아는 통로를 이용해 배에서 탈출했다는 정황이 드러났다. 검경합동수사본부는 세월호 선장 등 3명을 구속한데 이어 4명을 추가로 체포해 승객들을 대피시키지 않고 탈출한 과정에 대해 집중 수사를 벌이고 있다.

21일 경향신문이 검경합동수사본부(수사본부)와 세월호 선원 등을 상대로 취재한 결과 갑판부·기관부 등 선박직 선원들은 지난 16일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당시 '선원들만 아는 통로'를 이용해 내려가서 한꺼번에 퇴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익명을 요구한 세월호 한 선원은 "기관장이 기관실 직원들에게 퇴선가능한 지점에서 준비하라고 지시해 선원들만 아는 통로를 통해서 함께 내려가서 퇴선했다"고 말했다. '선원들만 아는 통로'는 일반 승객들은 이용할 수 없기 때문에 퇴선시 별다른 장애물 없이 배에서 빠져나갈 수 있는 통로다.

또 다른 선원도 "기관장이 '옷을 따뜻하게 입고 한데 모여서 퇴선 준비를 하라'고 지시해 이를 따랐을 뿐"이라고 탈출 당시 상황을 전했다. 선원들은 이 과정에서 자신들만 갖고 있던 무전기(워키토키)를 사용해 연락을 취하기도 했다.

세월호에서 빠져 나온 선원들은 수백명의 승객들이 배 안에 남아 있는 것을 알면서도 탈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중 일부는 해경함정에 구조된 직후 "배 안에 수백명이 있다"고 답하기도 했다.

세월호 선장 이모씨(69)는 엔진이 꺼진 것이 세월호 침몰의 원인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선장은 세월호가 갑자기 기울어진 직후 조타실에서 엔진의 속도가 급격히 줄어든 것을 목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선장은 배가 급속히 기울어질 때 엔진을 끄면 안되지만 기관장이 엔진을 껐기 때문에 침몰까지 이어진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다.

수사본부는 이날 세월호 일등항해사 강모씨와 신모씨, 이등항해사 김모씨, 기관장 박모씨 등 4명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에게는 유기치사와 수난구호법 위반 혐의가 적용됐다.

수사본부는 이들 중 일부에게서 '승객에게 퇴선 명령이 전달되지 않았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규명작업에 들어갔다. 수사본부 총책임자인 안상돈 광주고검 차장검사는 "선원들이 무전기를 가지고 탈출하는 과정에서 대화를 주고받은 정황에 대해 확인하고 있다"면서 "무전기로 교신을 했다는 것 뿐 아니라 개인 별로 해야 할 의무사항 이행하지 않은 과실을 입증하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사본부는 사고 원인과 관련해 화물 과적 여부와 선박 증·개축 과정 등을 조사하고 있다.

<목포/강현석·배문규 기자 kaja@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