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미디어오늘

이정현 홍보수석, 기자들에게 "한 번 도와주소"

입력 2014. 04. 24. 15:49 수정 2014. 04. 24. 15:4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부비판 보도 자제해달라며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21일 경 문자 보내

[미디어오늘 정철운 기자] 세월호 참사와 관련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이 청와대 출입 기자에게 "한 번 도와주소"라며 정부비판 보도를 자제해달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이정현 수석은 지난 21일 오후 "한 번 도와주소. 국가가 매우 힘들고 어려운 상황입니다. 문제 삼는 것은 조금 뒤에 얼마든지 가능합니다"라는 내용의 문자를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보냈다. 세월호 침몰 이후 '안전한 대한민국'을 국정 목표로 내걸었던 박근혜 정부에 대한 비판이 거세질 조짐이 보이자 홍보수석이 이 같은 문자를 보낸 것으로 보인다.

이정현 홍보수석은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에서 "현장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사람들을 격려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강조하는 한편 "(지금은) 국민의 힘을 하나로 모아야 할 때입니다"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실종자 수색이 이어지고 있고 사고 원인 등이 명확히 규명되지 않은 상황에서 정부에 대한 비판은 불필요하다는 식의 주장이어서 논란이 불가피하다.

▲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 ⓒ청와대

이정현 수석이 문자를 보낸 시점은 지난 21일 오후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이 비보도를 전제로 기자들과 나눈 대화에서 "(서남수 장관이) 라면에 계란을 넣어서 먹은 것도 아니고, 끓여 먹은 것도 아니다. 쭈그려 앉아서 먹은 건데 팔걸이의자 때문에, 또 그게 사진 찍히고 국민정서상 문제가 돼서 그런 것"이라고 말한 시기보다 몇 시간 뒤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정현 홍보수석이 기자들에게 보낸 이 같은 문자는 지난 23일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이 "청와대 국가안보실은 재난컨트롤타워가 아니다"라며 세월호 참사에 대한 청와대 책임론에 선을 그은 것과 맥을 같이 한다. 청와대는 지난 16일 '단원고 학생 전원이 구출됐다'는 잘못된 보고가 어떤 경로를 통해 이뤄졌는지, 박근혜 대통령이 최초 보고를 언제 받았는지도 밝히지 않고 있다.

미디어오늘은 해당 문자 내용이 청와대 기자들에게 압력으로 비춰질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한 답변을 듣기 위해 이정현 수석에게 수차례 통화를 시도했으나 연결되지 않았다.

Copyrights ⓒ 미디어오늘.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