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단독]박 대통령이 위로한 여성은 일반 조문객

안산|박은하 기자 입력 2014. 04. 30. 18:42 수정 2014. 07. 21. 14:5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9일 세월호 사고 희생자 정부 합동분향소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어깨를 감싸고 위로한 여성은 자신이 분향소 인근 주민이며 조문 갔다 대통령을 만났다고 밝혔다. 안산 선부동 주민 오모씨(73)는 30일 경향신문과의 전화통화에서 "어제 분향소에서 박 대통령을 만났다. 유가족은 아니다"고 밝혔다. 오씨는 분향소가 마련된 화랑유원지 인근 주민으로 "평소에도 화랑유원지에 운동하러 자주 다녔다"며 "분향소를 짓는 것을 보고 완성이 되면 반드시 가봐야겠다고 생각해 찾아간 것"이라고 밝혔다.

오씨는 지인과 함께 오전 9시 분향소 앞에서 만나기로 했으나 30분 가량 먼저 도착했다. 오씨는 "오전 10시부터 일반인 조문을 받는 줄은 몰랐다"며 "처음에 출구를 잘못 찾았다가 다른 출구 쪽에 사람이 들어가길래 들어가도 되는 줄 알고 따라들어갔다가 박대통령을 만났다"고 했다.

박 대통령은 오씨와 마주치자 "유가족이세요?"라고 물으며 손을 내밀었다. 오씨는 "아니다"라고 대답했으며 다른 대화는 없었다고 전했다. 오씨는 "나중에 뉴스에도 나왔다는 사실은 손자를 통해 들었다"고 했다. 오씨는 "내 손주 같은 애들이 그렇게 되서 너무 안타깝다"며 "밥도 못 먹고 아이들이 무사히 돌아오기를 간절히 기도했는데"라고 울먹였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박 대통령이 방문한 시각은 일반 조문객 분향이 시작되기 전이라는 점과 오씨가 분향소에서 내내 박 대통령 뒤를 따라다닌 장면이 포착된 뉴스 영상을 근거로 들어 오씨가 청와대에서 동원한 인사라는 논란이 일었다. '평범한 시민이 삼엄한 경호를 뚫고 대통령 뒤를 따라가 조문할 수 있느냐'는 의견이 많았다.

권혁문 안전행정부 의정담당관은 "일반적으로 대통령이 오면 경호를 엄격하게 하지만 이날은 유족들의 마음이 상하지 않게 배려하는 차원에서 통제를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날 오전 9시 전까지는 분향소가 완전히 정돈되지 않아 유가족들이 계속 드나들었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연출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사실이 아닌 내용이 퍼뜨려지는 것은 우리 사회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관련 집회마다 등장하는 오씨와 닮은 여성의 사진과 합성해 오씨가 박사모라는 소문이 돌자 이웃주민들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분향소에서 만난 한 주민은 "대구에서 찍힌 사진도 근거 사진으로 돌고 있는데 이 할머니는 대구에 간 적이 없다. 다리가 아파서 어디 멀리 가지를 못한다. 박사모라니 말도 안 된다"라고 전했다. 할머니의 고향은 전북 남원으로 지역에서 봉사활동 등에 활발히 참여하는 편이라고 또 다른 주민은 전했다.

<안산|박은하 기자 eunha999@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