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세월호참사> 머리 감싼 이종인 대표

입력 2014. 05. 01. 16:55 수정 2014. 05. 01. 16:5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세월호 침몰 사고 16일째인 1일 오후 전남 진도군 팽목항에서 알파잠수기술공사 이종인 대표가 해난구조지원 장비인 "다이빙벨 사용은 실패"라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한뒤 머리를 감싼채 돌아서고 있다. 2014.5.1

ns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