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이종인 대표 다이빙벨 실패 인정 "실종자 가족에 죄송"

진도 입력 2014.05.01. 16:58 수정 2014.05.01. 17:4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종인 대표 "실종자 모시고 나오는게 목적이었는데 결과 없어 실패"

[머니투데이 진도(전남)=최동수기자][이종인 대표 "실종자 모시고 나오는게 목적이었는데 결과 없어 실패" ]

지난 28일 전남 진도군 팽목항에서 이종인 알파잠수기술공사 대표가 수중 잠수장비 다이빙벨 옆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뉴스1

이종인 알파잠수 대표는 1일 "다이빙벨은 실패했다. 팽목항에서 완전히 철수한다"고 말했다.

이종인 대표는 이날 전남 진도 팽목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실종자들을 모시고 나오는게 목적이었는데 결과가 없었기 때문에 실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지난 주말 있었던 1차 시도에서 다이빙벨의 장점이 보여서 2차 시도에서 뭔가 나올거라 기대했다"며 "실종자 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사업하는 사람으로서 실력을 입증받을 수 있는 기회였다"며 "지금 구조당국이 수색을 하고 있고 조금만 더 하면 되는데 끼어들어 분란을 일으키나라고 생각해 철수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범정부 사고대책본부에 따르면 알파잠수 측은 이날 오전 3시20분부터 5시17분까지 3명의 잠수부를 싣고 수중에 들어갔다. 그러나 이날 오전 11시쯤 현장에서 빠져 오후 1~2시 사이 팽목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앞서 알파잠수 소속 잠수부 3명은 이날 다이빙벨을 타고 해저 25m 정도의 4층 선미 우현 부근에 도착한 뒤 선미에서 두 번째 위치에 설치된 가이드라인을 따라 선체 내로 들어갔다. 잠수부들은 뒤엉켜 있는 각종 케이블 제거 작업을 하다가 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20시간 연속 수색이 가능하다는 얘기는 처음부터 할 수 없었다"며 "자원봉사 잠수사가 많을 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머니투데이 진도(전남)=최동수기자 bawu@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