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朴 대통령 "제대로 된 대응책 갖고 국민께 사과하겠다"(종합)

입력 2014. 05. 02. 11:51 수정 2014. 05. 02. 14:2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고수습&대책마련 뒤 대국민 사과 계획 밝혀

[CBS노컷뉴스 임진수 기자]

↑ 자료사진

박근혜 대통령은 2일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로 종교지도자를 초청해 가진 간담회에서 "한 사람이라도 더 실종자를 구조하는데 최선을 다하고, 또 제대로 된 이런 시스템도 만들고, 또 대안을 가지고, 또 국민들께 대국민 사과를 하면서 말씀을 드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29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번 사고에 대해 실종자 가족과 유가족, 국민들에게 사과했지만 진정성이 부족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대국민 사과라는 정공법을 택한 것이다.

박 대통령은 그동안 인사실패와 국정원 간첩 증거조작 등과 관련해 국무회의나 수석비서관회의를 통해 사과의 뜻을 밝힌바 있지만 '대국민 사과' 방식을 취한 적은 한번도 없었다.

다만, 일각에서 요구하는 것처럼 당장 대국민 사과를 하기 보다는 좀 더 시간을 두고 이번 사고 수습과 함께 향후 재발방지 대책 마련 뒤 공식적으로 대국민 사과를 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또 "이 어려운 때에, 국가적 재난으로 어려운 때에 여러 종교 지도자 여러분들을 모시고 국민들의 아픔과 고통을 나누고, 또 국민들께, 또 여러 유족, 실종자 가족 분들께 희망과 용기를 주실 수 있기 바라는 마음으로 이 자리를 마련하게 되었다"며 이날 간담회의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국민들의 생명을 보호해야 되는 정부로서 이번 사고로 얼마나 큰, 그런 국민들의 희생이 있었기 때문에 대통령으로서도 참으로 참담한 심경"이라며 "이런 국가적 재난을 맞아서 종교계에서 실종자들의 무사 생환을 위해서 기도를 해주시고, 또 가족들을 직접 찾으셔서 많은 위로를 해주시면서 봉사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주고 계신데 대해서 깊이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동시에 "이번에 사고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너무나 많은 유언비어와 또 확인되지 않은 말들이 퍼짐으로써 국민들의, 또 실종자 가족들의 아픈 마음에 상처를 주고, 사회에 혼란을 일으키게 되어서 정말 더 가슴 아픈 일이라고 생각을 한다"며 "이런 일은 국민에게나 또 국가, 그 어디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사고를 수습하면서 정부의 재난대응 시스템의 취약성에 대해서 절감을 했다"면서 "앞으로 안전한 사회를 만들고, 또 제대로 된 그런 국가재난 대응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서 지금 여러 가지로 힘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 천주교 광주대교구장 김희중 대주교,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 스님 등 각계 종교지도자 10명이 참석했다.

박 대통령이 각계 종교지도자들을 청와대로 한꺼번에 초청해 간담회를 연 것은 취임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jslim@cbs.co.kr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