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朴대통령, 대국민 사과 예고..시기와 내용 관심

피용익 입력 2014. 05. 02. 14:25 수정 2014. 07. 16. 09:4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2일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대국민 사과를 직접 예고함에 따라 시기와 내용에 관심이 모아진다.

앞서 박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국무회의에서 세월호 사고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죄송스럽고 마음이 무겁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국민 앞이 아닌 국무위원들 앞에서 '간접 사과'를 했다는 비난이 일자 '직접 사과'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이 이날 종교지도자 간담회에서 "한 사람이라도 더 실종자를 구조하는데 최선을 다하고, 또 제대로 된 이런 시스템도 만들고, 또 대안을 가지고, 또 국민들께 대국민 사과를 하면서 말씀을 드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을 하고 있다"고 언급한 만큼 대국민 사과 시기는 세월호 사고 수습이 대부분 마무리된 이후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박 대통령의 지시로 진행되고 있는 국무총리실 산하 국가안전처 신설 구상이 구체화되기 위해선 어느정도 시간이 걸린다는 점에서 대국민 사과는 이달 중순 이후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정치·외교 일정 등을 고려할 때 대국민 사과는 6·4 지방 선거 이후에야 가능할 것이란 얘기도 나온다.

박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는 대국민 담화 또는 기자회견 형식을 통해 TV 생중계로 진행될 것으로 점쳐진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국정 최고 책임자로서 세월호 참사에 대해 거듭 사과의 뜻을 밝히고, 국가 재난대응의 컨트롤타워로 만들어지는 국가안전처의 역할에 대해 설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이번 사고를 통해 드러난 사회 전반의 여러가지 문제점들을 지적하면서 국가 쇄신책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박 대통령은 이날 간담회에서 "앞으로 안전한 사회를 만들고 제대로 된 국가재난대응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여러 가지로 힘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문책 개각도 박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에 즈음해서 단행될 가능성이 크다. 이미 정홍원 국무총리가 사의를 표명하고 박 대통령이 수용 입장을 밝힌 만큼 개각 작업은 이미 진행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박 대통령도 국무회의에서 세월호 사고 수습을 당부하면서 "각자의 자리에서 국민과 국가를 위한 충정으로 최선을 다한 후에 그 직에서 물러날 경우에도 후회 없는 국무위원들이 되길 바란다"고 말해 개각을 예고한 바 있다.

개각의 폭은 박 대통령의 뜻에 크게 좌우될 전망이다. 청와대 안팎에서는 세월호 사고 대응에서 문제점을 드러낸 안전행정부, 해양수산부, 교육부의 장관들이 우선 교체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참사 이후 정부의 무능한 대응으로 인해 박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는 점에서 인적쇄신을 위한 대폭 개각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 경우 그동안 경질론이 끊이지 않았던 현오석 경제부총리 등 경제팀의 교체도 배제하기 어렵다는 관측이 있다.

피용익 (yoniki@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