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세월호 참사]"사과할 시간 있으면 잠수부들 안마나 해달라"

진도 입력 2014. 05. 03. 14:21 수정 2014. 05. 03. 14:2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진도=CBS노컷뉴스 박지환 기자]

↑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진도 실내체육관 방문 (박지환 기자)

이 3일 세월호 침몰사고 실종자 가족들을 위로하기 위해 진도 실내체육관을 방문했다.

3일 오후 1시 10분쯤 보좌관 한 명만 대동한 채 조용히 실내체육관을 찾은 문 의원은 주변을 다니며 실종자 가족들을 위로했다.

문 의원을 발견한 한 실종자 가족은 "제발 아이들을 묻어줄 수 있게 찾아만 달라"고 호소했다.

한 어머니는 "(정부 관계자들이) 사과하러 올 시간 있으면 잠수부들 안마해주고 밥해주면서 빨리 내 새끼들이나 찾아달라"고 울먹였다.

이 어머니는 "먼저 시신이라도 찾은 가족들을 보면 우리는 '축하한다'고 말하고 유가족들은 '미안하다'고 말한다"며 흐느꼈다.

이 어머니는 "국무총리와 장관도 다 필요없고 잠수부가 절실하다"고 빠른 수색을 다시 한번 부탁했다.

이에 문 의원은 "초기 대응이 미흡해 많이 아쉬웠는데 지금이라도 남은 가족의 마지막 희망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위로했다.

또 "마지막까지 희망을 놓지 마시고 견뎌달라"고 말했다.

문 의원은 체육관에서 피붙이들의 생사를 애타게 기다리는 실종자 가족들을 조용히 위로한 뒤 2시쯤 나머지 실종가족들이 모여 있는 진도항으로 떠났다.violet@cbs.co.kr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