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세월호참사> 문재인 "국격·정부 신뢰 모두 침몰"(종합2보)

입력 2014. 05. 03. 18:13 수정 2014. 05. 03. 18:1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책임 규명·추궁, 야당 몫..지금은 구조 전념할 때"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3일 "세월호와 함께 대한민국의 국격이 침몰하고 정부에 대한 신뢰까지 다 침몰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의원은 이날 진도 팽목항을 방문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민이 공감하시듯이 안전과 재난 관리에 대해 정부가 총체적으로 무지하고 무능하고 또 무책임한 민얼굴을 보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의원은 이날 진도 실내체육관과 팽목항을 찾아 세월호 침몰사고 실종자 가족들을 위로했다.

그는 "정말 초기 대응이 부실했다"고 정부 대처 방식을 비판하며, "책임을 규명하고 추궁할 것은 추궁하는 게 야당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초기부터 지금까지 야당이 보여줬던 모습도 국민 기대에 크게 못 미쳤을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사고 자체와 사고 이후 구조에 보였던 무능한 모습들에 야당도 함께 책임이 있기 때문에 죄스러움에 국민께 아주 조심스러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금은 바닷속에 있는 아이들을 건져내는 일에 전념할 때라고 생각한다"며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제대로 원인을 가려내는 일이 꼭 필요 하며 결코 그 일에 소홀함이 없을 것임을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실종자 가족들을 위로한 문 의원은 팽목항 부둣가 뒤편에 임시로 마련된 신원확인소를 방문하기도 했다.

진도체육관에 문 의원을 만난 한 실종자 어머니는 "우리 아이가 유실되게 생겼다. 같은 자식을 키우는 처지에서 꼭 살려달라"고 눈물로 호소했다.

문 의원은 "마지막까지 희망을 잃지 마시라"며 위로했다.

sollenso@yna.co.kr, ra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