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세월호참사> 대통령 온 팽목항에..실종자 가족 '탄식·애원'

입력 2014. 05. 04. 16:06 수정 2014. 05. 04. 16:2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박근혜 대통령이 진도군 팽목항을 찾아 실종자 가족을 만난 4일 실종자 가족대책본부 천막 주변에는 순간 긴장감과 적막감이 맴돌았다.

낮 12시 5분께부터 시작된 박 대통령과 실종자 가족 간의 면담은 30여분간 비공개로 진행됐다.

주차요원이 적힌 조끼를 입은 경호요원과 경찰이 1m 간격으로 서서 일반인들의 천막 접근을 가로막았다.

천막 안에서는 이따금 고성과 울음소리가 새어나왔다. 탄식의 목소리도 이어졌다.

한 실종자 가족은 "지금 가서 보세요. 형체도 못 봐요. 형체가 없어졌어요. 부모로서 형체도 못 알아본다는 게 어떤 심정인지…." 하며 말을 못이었다.

실종자 단원고 학생의 어머니로 추정됐다.

천막 밖에서는 뒤늦게 도착한 두 아버지가 실종자 가족인 줄 모르고 제지한 경호원에게 고함을 쳤다.

"나 사고 해역 갔다 왔어. 부모 마음을 알아? 너희가 아느냐고…." 아버지들은 가슴을 치고 비틀대며 천막으로 들어갔다.

좁은 천막 안에 미처 다 들어가지 못한 실종자의 친척들은 천막 가까이에 서서 지친 듯 서로 어깨에 얼굴을 가만히 묻고 있었다.

면담이 끝날 때까지 밖에서는 별다른 구호도 돌발 행동도 없었다.

검은 옷을 입은 여성 2명은 천막에서 20여m 떨어진 곳에 서서 '아이들도 못 지키는 나라 따윈 필요 없다. 목숨보다 돈인가! 사람이 먼저다'라는 피켓을 들었다.

면담을 마치고 박 대통령은 천막에서 나와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과 함께 임시 시신 안치소가 마련된 부두로 발걸음을 옮겼다.

이어 남은 실종자 가족은 지친 모습으로 천막에서 나왔고, 밖에 남아있던 사람들도 말없이 각자의 자리로 뿔뿔이 흩어졌다.

한 실종자 아버지는 회의를 마치고 나온 해군본부 김판규 인사참모부장(소장)에게 "다 알고 있어요. 여러분이 얼마나 고생하는지. 제발 아이 좀 구해주세요"라고 부탁하며 김 소장의 두 손을 꼭 잡았다.

sollenso@yna.co.kr, rae@yna.co.kr입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