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국민 90% "세월호 사건, 정부 책임 크다"

이국현 입력 2014. 05. 07. 14:17 수정 2014. 05. 07. 14:1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내각·靑 비서실 개편해야' 53%

【서울=뉴시스】이국현 기자 = 국민 10명 중에 9명은 세월호 사건에 대해 정부 책임이 크다고 생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국민 절반 이상은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내각은 물론 청와대 비서실도 개편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길리서치는 지난 3일부터 4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85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조사 결과, 세월호 사건의 정부 책임을 묻는 질문에 59.5%가 '매우 책임이 크다', 31.3%가 '조금 책임이 크다'고 답해 모두 90.8%가 정부 책임론에 손을 들었다.세월호와 관련해 정부의 가장 큰 문제점을 묻는 질문에는 47.8%가 사고 후 생존자 구조 실패를 꼽았고, 이어 사고원인 예방 실패(33%), 유가족이나 국민 정서 등 민심 소통 실패(9%), 사고 후 시신 수습 실패(4.3%)를 지적했다.

특히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정홍원 국무총리의 사표와 내각 개편에 이어 청와대 비서실도 개편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53%에 달했다. 40.7%는 개편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고, 6.3%는 잘 모른다고 답했다.

대통령 비서실의 문제점으로는 과도한 공무원 등 관료 중심 구성(25.3%), 민심 수렴기능과 직언 참모 부재(22.4%)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 밖에 행정부처 조정능력 부족(17.5%), 청와대 비서실과 행정부처간 역할 중복(12.6%), 정책 사령탑 부재(10.3%) 등도 문제로 지적됐다.

총리와 행정 각 부 장관에 실질적인 권한과 책임을 주는 책임 총리, 책임 장관제가 필요하다는 응답도 80.4%에 달했다. 다만 공무원 스스로 혁신하고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할 가능성에 대해선 54.2%가 불가능하다고 답했다.

한편 박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해서는 51.6%가 잘하고 있다고 답했고, 42.4%는 잘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이 국정 우선순위를 둬야할 부분으로는 부패 청산 등 정치·사회 개혁(32.2%), 경제 회생과 일자리 창출(27.8%), 치안과 사고 예방 등 사회 안전(23.7%)을 들었다.이번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4%포인트다. 응답률은 18.4%다.

lgh@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