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연합뉴스

박원순 "열차 추돌사고는 인재..저의 전적인 책임"

입력 2014. 05. 08. 16:09 수정 2014. 05. 08. 16:1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월호 참사, 우리사회 시스템 통째로 무너진 사고였다" 15일 후보 등록.."전통선거 유세 아닌 힐링 선거하겠다"

"세월호 참사, 우리사회 시스템 통째로 무너진 사고였다"

15일 후보 등록…"전통선거 유세 아닌 힐링 선거하겠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8일 KBS 등 6개 방송사가 중계한 단독 TV토론에 출연, 최근 지하철 2호선 열차 추돌사고와 관련해 "인재가 틀림없다. 서울시장인 저의 전적인 책임이며 무한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모든 걸 새롭게 시작하는 마음으로 안전 대책을 제대로 세우겠다. 저부터 잠재된 관성, 타성, 안일함이 없는지 살피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고 원인에 대해 "핵심은 자동제어장치 고장이었는데 기계는 100% 믿을 수 없고 사람도 실수할 수 있기 때문에 이중, 삼중의 방어장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고와 직접 관계는 없지만 20년 이상 된 전동차가 서울 지하철의 약 59%나 된다"며 "전면 교체해야 하지만 지하철 적자가 1년에 5천억원이라 한꺼번에 하기 어려우니 중앙정부가 코레일만큼만 지원해주면 좋겠다"고 지원을 요청했다.

박 시장은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사회 시스템이 통째로 무너지는 사고였다. 우리가 고속 성장을 했지만 사람과 안전이란 가치를 잊었고, 과도한 경쟁을 함으로써 '나만 잘 살면 된다'는 의식이 있었다. 기본부터 새로 세워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사고 현장인 진도를 찾지 않은 데 대해 "서울시장으로서 서울을 지키고 현지에 필요한 여러 지원을 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세월호 사고 후 정부 대응과 관련해선 "정부 정책에 대해선 제가 말씀드릴 상황은 아니다"면서도 "이런 사고가 일어나면 컨트롤타워가 지켜지기 어렵고, 많은 부서가 총동원돼 (그걸로 인해 생기는) 칸막이 때문에 질서 유지가 어렵다"고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박 시장은 상왕십리역 열차 추돌사고 직후 시청 직원들과 만든 카카오톡 채팅방을 소개하면서 "(사고를) 신속하게 수습하는 데 유효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토론자가 노량진 수몰사고, 방화대교 상판 붕괴사고, 서울대공원 사육사 사망 사고 등을 거론하며 서울시의 안전 분야 예산이 감소한 것 아니냐고 지적하자 "사회기반시설(SOC) 사업 예산은 취임 후 2012년에 5천억원, 2013년에 1천억원 늘었고 (그 돈으로) 안전과 생태 분야에 주로 썼다"고 답했다.

박 시장은 마무리 발언에서 "온 국민이 슬픔에 잠긴 이때 한 표를 호소하는 게 참으로 염치없지만 깊은 슬픔과 무기력을 딛고 누군가는 먼저 일어나 사회의 근본부터 돌아보고 바로 세워야 한다"며 "제가 먼저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향후 선거운동과 관련해 "전통 선거 유세 방식을 안 하겠다. 유세 차와 선거대책본부를 안 만들고, (선거 운동원들에게) 명함을 찍어주고 자리를 만들어주는 선거를 하지 않겠다. 위로, 힐링, 공감, 경청의 선거를 하겠다. 이게 우리가 열망하는 새 정치다"라고 약속했다.

이날 토론은 지난달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들이 벌인 TV토론에 대한 반론권 보장 차원에서 열렸다.

박 시장은 이달 15일 시장 후보에 등록할 예정이며 종로구 광장시장 부근에 선거캠프를 차리고 본격적인 선거 운동에 나선다.

lis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