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靑정무수석, 항의방문 세월호 유족과 면담하기로

입력 2014. 05. 09. 09:19 수정 2014. 05. 09. 09:4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청와대는 9일 청와대를 항의 방문한 세월호 참사 유족들의 대통령 면담요구에 일단 정무수석을 통해 응하기로 했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금 유가족 분들이 와계시는데 순수한 유가족의 요청을 듣는 일이라면 누군가 나가서 말씀을 들어야 한다고 입장이 정리됐다"며 "박준우 정무수석이 나가서 면담할 계획이며, 면담 장소와 시점을 유족 대표와 협의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세월호 침몰 사고 유족들은 전날 오후 10시10분께 희생자 영정을 든 채 "KBS 국장이 세월호 희생자 수와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비교하는 발언을 했다"며 해당 간부의 파면과 사장의 공개 사과 등을 요구하며 KBS 본관을 항의방문했다.

이어 이날 새벽 3시50분께는 청와대 진입로인 청운효자동 주민센터로 자리를 옮겨 박근혜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구하며 경찰과 밤샘 대치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이날 오전 7시부터 김기춘 비서실장 주재로 회의를 열어 박 정무수석의 유족 면담 방침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 대변인은 유족의 박 대통령 면담 요구에 대해 "정무수석이 만나기로 했다"고 답했으며, "대통령이 유족을 면담하지 않기로 한 이유가 뭔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과거 다른 예에서 찾아볼 수 있을 것이다. 지금 결정을 했다 안 했다 말한 적 없고, 일단 정무수석이 만난다고 했다"고 밝혔다.

민 대변인은 또 '순수한 유가족'이라고 표현한 이유에 대해서는 "유가족이 아닌 분들은 (면담의) 대상이 되기 힘들 것이라는 의미"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가족은 120여명 정도 되고, 그분들 말고 와 있는 인원은 더 많은 것으로 보고받았다"고 덧붙였다.

min22@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