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朴대통령 "경제는 심리..무엇보다 조속한 사고수습에 총력"

신범수 입력 2014. 05. 09. 10:53 수정 2014. 05. 09. 16:2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9일 "세월호 사고로 인해 서민경기가 과도하게 위축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선 무엇보다 조속한 사고수습에 정부가 총력을 기울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긴급민생대책회의를 열고 "민간소비와 설비투자 등 내수가 견고하게 회복되지 못하고 있고 최근 세월호 사고 여파로 소비심리 위축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선제적 경기보완 노력에 소홀함이 없어야 할 것"이라며 "심리 위축을 최소화하고 경기회복의 모멘텀을 이어가야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경제에 있어서 뭐니뭐니 해도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의 심리가 아니겠느냐"며 "그런데 사회불안이나 분열을 야기시키는 일들은 국민경제에 전혀 도움이 안 될 뿐 아니라 결정적으로 우리 경제에 악영향을 끼치게 된다"고 우려했다.

박 대통령은 또 "잘못 보도되고 왜곡시킨 정보들이 떠돌아다니고 이런 것에 대해 바로잡고 이해를 시키고 그래서 사회에 다시 희망을 일으킬 수 있도록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는 현오석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경제부처 장관들과 대한상의 등 민간 단체 및 연구소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박 대통령은 세월호 사고 후속 조치와 관련해선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정부에서 문제점을 찾아내 바로잡고 책임자들에 대한 처벌과 관련사항을 상세하게 국민들에게 밝힐 것"이라고 약속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