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진의 왜곡됐으나 책임, 김시곤 KBS 보도국장 사임

오제일 입력 2014. 05. 09. 14:56 수정 2014. 05. 09. 15:5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오제일 기자 = '세월호' 침몰 참사와 관련, 부적절한 발언으로 유가족들의 거센 항의를 받은 김시곤(54) KBS 보도국장이 9일 사의를 표했다.

김 국장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KBS 신관 국제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도 중립성의 책임을 지키지 못한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임하고자 한다. KBS가 명실상부한 공영방송으로 거듭나기 위한 씨앗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김 국장은 지난달 말 부서 회식 자리에서 "세월호 사고는 300명이 한꺼번에 죽어서 많아 보이지만 연간 교통사고로 죽는 사람 수를 생각하면 그리 많은 것은 아니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국장은 "세월호 참사는 안전불감증에 의한 사고로 안전불감증에 대한 뉴스 시리즈를 기획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며 "그 가운데 교통사고로 한 달에 500명 이상 숨지고 있는만큼 교통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야 한다는 내용으로 말했다. 이를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는 반론 없이, 전체 내용을 빼고 왜곡했다"고 지적했다.

KBS의 세월호 참사 보도와 관련해서는 "KBS본부가 주장하는 것처럼 세월호가 가벼운 사안으로 다뤄졌는가?"라고 반문하면서 "가장 많은 고민, 장시간 열심히 일했던 사람은 KBS본부의 간부가 아니라 진도에 내려간 100여명의 기자와 50여명의 중계 인원 등이다. KBS는 가장 많은 시간을 들여 가장 진지하게 보도해왔다는 점을 강조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1987년 KBS에 입사한 김 국장은 보도국 사회·편집·경제·외신부, 모스크바 지국, 2TV 뉴스제작팀을 거쳐 디지털뉴스 팀장, 경제팀장, 취재주간 등을 지냈다.

kafka@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