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세월호 참사]여유로운 미소 짓는 전양자씨

입력 2014. 05. 10. 15:01 수정 2014. 05. 10. 15: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천=뉴시스】서재훈 기자 =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비리 사건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는 탤런트 전양자씨가 10일 오후 인천지검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전 씨는 기독교복음침례회의 본산인 경기도 안성 소재 금수원 공동대표와 유병언 전 회장의 계열사로 알려진 노른자 쇼핑과 국제영상의 대표를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4.05.10.

jhseo@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