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보훈처장 또 부적절 발언 "큰 사건만 나면 대통령 공격"

입력 2014. 05. 11. 08:27 수정 2014. 05. 11. 08: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월호 참사 9.11 사건 빗대 국민성 비판

[CBS노컷뉴스 임진수 기자]

↑ 박승춘 국가보훈처장

각종 부적절한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바 있는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이 이번에는 세월호 참사를 미국 9.11테러와 비교하며 우리 국민성을 비판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탐사보도전문매체 '뉴스타파'에 따르면 박 처장은 지난 2일 서울 용산전쟁기념관에서 열린 한 강연에서 "세월호 침몰 사건 때문에 대통령과 정부가 아주 곤욕을 치르고 있다"며 "우리나라는 무슨 큰 사건만 나면 우선 대통령과 정부를 공격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처장은 또 "국가가 위기에 처하고 어려울 때면 미국은 단결하지만 우리는 문제가 생기면 정부와 대통령을 공격하는 것이 관례가 돼 있다"며 "미국의 경우 9·11 테러가 났을 때 부시 대통령이 사후보고를 받은 뒤 사고 현장에서 소방관과 경찰관들의 어깨를 두드려 줬는데 이후 대통령 지지도가 56%에서 90%까지 올랐다"고 말했다.

이어 "역대 대통령들의 임기 말 지지도를 보면 30%를 넘는 대통령이 없다"며 "대통령이 성공해야 성공한 대한민국이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세월호를 둘러싼) 갈등과 분열이 국가 발전에 지장을 주고 있다"며 "대통령의 임기말 지지도가 떨어지는 것은 문제다"고 발언하기도 했다고 뉴스타파는 전했다.

박 처장의 이같은 발언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을 중심으로 비판여론이 거세다. 한 누리꾼은 "무엇보다 미국 정부와 공무원들은 자기 할일 제대로 했고, 대한민국 정부와 공무원들은 제대로 한 게 없다"며 세월호 참사를 9.11 테러에 빗댄 박 처장의 발언을 비판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9.11 은 테러로 미국 정부는 최선을 다했지만 세월호 사태는 정부의 무능이란게 뭔지 보여준 사건이었다. 정권이 이렇게 국민보호에 무능하니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정권에서 임명된 박 처장은 그동안 수차례 부적절한 발언과 처신으로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 등으로부터 사퇴압력을 받고 있다.

박 처장은 지난 대선 전 안보강연 중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듯한 내용의 발언을 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지난해 국정감사장에서는 "보훈처는 이념대결에서 승리할 수 있는 업무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여야 정치권 모두로부터 비판받은 바 있다.

또,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불허해 논란을 불러일으킨 지난해 5.18 기념식을 하루 앞두고는 소위 '연평해전 술'이라며 폭탄주를 돌린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박 처장은 현재 중국 하얼빈(哈爾濱) 소재 안중근 의사 기념관 방문을 위해 중국을 방문중이다.

jslim@cbs.co.kr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