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세월호참사> 단원고 희생 학생 아버지 극단행동하려다 경찰에 발견

입력 2014. 05. 11. 12:43 수정 2014. 05. 11. 13:0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산=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세월호 참사 유족이 안산 합동분향소 인근에서 극단적 선택을 하려는 것을 경찰이 발견, 가족에 인계했다.

11일 오전 1시 40분께 유족 A씨가 화랑유원지 내 합동분향소 뒤편 나무 밑에서 허리띠로 고리를 만들고 있는 것을 경찰이 발견했다.

A씨 딸은 전날 밤 분향소로 오기로 한 A씨가 전화를 받지 않자 경찰에 신고했다.

위치추적에 나선 경찰은 A씨가 분향소 인근에 있는 것을 파악하고 수색을 벌여 A씨를 구조했다.

앞서 9일 오후 5시 50분께 안산시 단원구에 거주하는 유족 B씨는 약물 과다복용으로 집에 쓰러져 있다가 인근에 사는 다른 유족에게 발견돼 목숨을 건졌다.

당시 B씨는 SNS 유족 단체방에 "다른 세상에서라도 열심히 응원하겠습니다. 힘내세요. 죄송합니다"라는 글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B씨는 의식을 회복한 상태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