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朴대통령, 수석회의 긴급소집 ..靑 "조만간 담화발표"(종합)

입력 2014. 05. 11. 16:38 수정 2014. 05. 11. 16:3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시간45분간 회의진행..'대국민담화'에 담길 대책 조율한듯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국가안전마스터플랜 및 '관피아' 개혁 등을 담은 대국민담화를 조만간 발표하기로 했다.

박 대통령은 휴일인 11일 긴급 소집한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세월호 참사 관련 대국민 담화에 담을 후속대책을 논의하면서, 이 같은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회의 종료 후 브리핑에서 "오늘 세월호 사고 이후 제기된 여러 문제점들에 대해 그동안 관련 전문가를 비롯한 다양한 계층으로부터 수렴한 의견을 바탕으로 회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민 대변인은 "이러한 논의를 바탕으로 최종적인 (개혁) 방향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조만간 직접 대국민담화를 통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민 대변인이 담화 시기를 구체적으로 명시하지 않았지만 '조만간' 이뤄질 것이라고 밝힘에 따라 박 대통령은 늦어도 이번 주 안에 담화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 대통령은 청와대 본관이나 춘추관에서 TV로 생중계되는 가운데 담화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담화만 발표할지, 기자들의 질문을 받는 회견 형식을 취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의는 오전 11시45분부터 2시간45분간 비교적 장시간 진행됐다. 박 대통령은 애초 이날 공식 일정이 없었지만 갑작스럽게 회의를 소집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민 대변인은 회의 내용에 대해 "새 국가 변혁의 방향과 안전한 국가를 만들기 위한 다양한 의견이 개진됐고, 특히 세월호 사고를 계기로 한 국가 안전재난 시스템에 대한 전면적인 제고 대책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참모진은 박 대통령이 지난 2일 종교지도자들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국정 최고 책임자로서 세월호 참사에 대한 사과와 함께 사고를 계기로 불거진 여러 문제점에 대한 개혁방안을 담은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겠다고 밝힌 이후 매일 오전 김기춘 비서실장 주재로 수석회의를 하면서 구체적인 개혁방안 마련에 집중해왔다.

이에 따라 이날 회의는 각 수석실에서 그동안 준비해온 국가 안전마스터플랜 및 국가안전처 신설 방안, '관(官)피아'로 대변되는 기존 공직사회의 민관유착 부조리 및 문제점 혁파 방안 등을 보고하고, 이에 대해 박 대통령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토론을 거쳐 무엇을 담화에 담을지를 조율하는 방식으로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

min22@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