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사립대 교수, 세월호 유족 비난 페이스북 글 논란

입력 2014. 05. 11. 19:22 수정 2014. 05. 11. 19:2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서울의 한 사립대 교수가 페이스북에 세월호 참사 유족을 비난하는 글을 올려 11일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김호월 홍익대 광고홍보대학원 겸임교수는 9일 KBS의 사과와 박근혜 대통령 면담을 요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밤을 지새운 세월호 유족에 대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이 세월호 주인인가? 왜 유가족은 청와대에 가서 시위하나? 유가족이 무슨 벼슬 딴 것처럼 쌩 난리친다. 이래서 미개인이란 욕을 먹는거다"라고 적었다.

그는 또 같은 날 "세월호 유가족에겐 국민의 혈세 한 푼도 주어서는 안 된다. 만약 지원금 준다면, 안전사고로 죽은 전 국민 유가족에게 모두 지원해야 맞다"는 내용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김 교수는 다음날에도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족이 청와대 앞에서 공개한 사고 당시 동영상이 조작·선동됐다고 주장하면서 "이 유가족(을) 경찰과 검찰(이) 수사해야 한다"고 썼다.

이러한 글이 11일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확산하면서 비판이 잇따랐다.

현재 김 교수의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해당 글은 볼수 없는 상태다.

앞서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은 지난 2일 한 워크숍에서 "세월호 침몰 사건 때문에 대통령과 정부가 아주 곤욕을 치르고 있다. 우리나라는 무슨 큰 사건만 나면 우선 대통령과 정부를 공격하고 있다"고 발언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을 빚었다.

bryoo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