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박원순, 與후보에 '조용하고 돈안드는 선거' 제안

입력 2014. 05. 12. 08:54 수정 2014. 05. 12. 08:5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민안전 책임질 핵심공약 마련해 공동 발표하자"

(서울=연합뉴스) 김병수 박경준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12일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로 이날 오후 선출되는 본선 경쟁자에게 "세월호참사로 온 국민이 슬픔에 잠긴 지금 애도 분위기에 맞게 작고 조용하고 돈안드는 선거를 치르자"고 제안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서울시장 후보로 지난 9일 확정돼 재선 도전에 나서게 된 박 시장은 이날 국회를 방문해 한 기자회견에서 "이번 (6·4지방)선거부터 과거와 결별한 새로운 선거를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시장은 '새로운 선거'의 구체적 방식과 관련, "유세차량을 없애고 사람을 동원해 세를 과시하는 선거운동을 하지 않겠다"면서 "선거비용을 확 줄이고 시민참여와 봉사로 이뤄진 진정한 시민선거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시민께 큰 소리로 외쳐 저를 알리기보다 작은 소리로 골목을 누비며 위로와 공감을 나누겠다. 손을 잡고 경청하고 소통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의 서울시장 후보에게 조용하고 반성하는 선거, 네거티브 없는 선거를 제안한 뒤 "시민안전에는 여야가 없다"며 "서울시민 안전을 책임질 핵심공약을 마련해 여야가 공동 발표할 것을 제안한다"고도 말했다.

박 시장은 예비후보 등록을 하지 않고 지방선거 후보 등록 첫 날인 오는 15일 서울시장 후보로 공식 등록할 계획임을 밝힌 뒤 "그날까지 시장으로서 책무를 다할 것이다. 선거기간 시민 안전을 점검하고 행정공백이 생기지 않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국회 당 대표실로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와 박영선 원내대표를 예방, 자신이 실천하고자 하는 새로운 선거에 대해 밝히고 양해와 협조를 구했다.

한편, 박 시장은 자신의 선거를 총괄할 책임자로 최근 대법원에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받은 임종석 전 의원을, 대변인으로는 진성준 의원을 각각 임명했다.

bingsoo@yna.co.kr, kjpar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