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세월호 막말' 홍대 교수 사과.."너무 죄송해 죽고 싶은 마음"

배소진 기자 입력 2014. 05. 13. 14:35 수정 2014. 05. 13. 14:3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홍익대 "민감한 사안..빠른 시일 내 징계 조치 취할 것"

[머니투데이 배소진기자][홍익대 "민감한 사안…빠른 시일 내 징계 조치 취할 것"]

홍익대학교 광고홍보대학원에 재직 중인 김모 교수가 지난 9일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들을 비난하는 발언을 거듭 올려 파문이 일었다.(왼쪽) 이후 논란이 불거지자 김 교수는 13일 유가족에게사과의 글을 남겼다.(오른쪽)/ 사진=김모 교수 페이스북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을 비난하는 발언을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거듭 올려 논란을 불러온 홍익대학교 김모 교수가 "너무 죄송해서 죽고 싶은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홍익대는 빠른 시일 내 김 교수에 대한 징계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홍익대 광고홍보대학원에 재직 중인 김 교수는 지난 1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월호에 대한 제 글에 대해 다시 한 번 유가족분들께 사죄드린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저의 경솔하고 무지한 글로 인해 유가족 여러분들의 마음에 상처를 준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징계를 받았으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어떠한 글과 활동도 하지 않겠다고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홍익대 교수진 및 학생, 교직원들에게도 "너무 많은 피해를 준 점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사과의 글을 남겼다.

그는 "세월호 유가족분들에 대한 제 글과 학교와는 전혀 관계가 없으니 더 이상 학교를 연관짓는다면 아무 관련 없는 수많은 선의의 또 다른 피해자가 생긴다"며 "학교와 연관시키지 마시길 간절히 부탁드린다"고 요청하기도 했다.

또 "모든 것은 저 개인의 책임이자 불찰"이라며 "아직도 가족의 품으로 오지 못한 실종자 분들이 하루빨리 돌아오시길 간절히 빌겠다"고 거듭 사죄했다.

김 교수의 이 같은 발언이 논란이 되자 홍익대는 13일 내부 징계절차에 나섰다. 홍익대 관계자는 이날 머니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어제(12일) 하루 상황을 파악했고 민감한 문제이다 보니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징계) 절차를 밟게 될 것"이라며 "오늘 안으로 조치가 취해지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2일 홍익대 총학생회는 김 교수의 발언에 대해 "김 교수가 본인의 발언에 책임을 지고 교수직 자진 사퇴 등의 조치를 취하길 강력히 촉구한다"며 공식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한편 김 교수는 지난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에겐 국민의 혈세 한 푼도 주어서는 안된다"며 "만약 지원금을 준다면 안전사고로 죽은 전 국민 유가족에게 모두 지원해야 맞다"는 글을 올렸다.

김 교수는 또 유가족들이 청와대 항의 방문을 한 것과 관련해 같은 날 "유가족이 무슨 벼슬 딴 것처럼 쌩 난리친다. 이래서 미개인이란 욕을 먹는 거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글이 일파만파 퍼지며 논란이 일자 현재 김 교수의 페이스북에서는 삭제된 상태다.

머니투데이 배소진기자 sojinb@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