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겨레

[속보] "유가족이 벼슬" 막말한 김호월 교수 사표 제출

입력 2014. 05. 13. 16:10 수정 2014. 05. 13. 17:3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겨레] "유가족분들에게 진심으로 사죄 말씀 드린다" 사과도

세월호 피해자 가족을 향해 막말을 퍼부어 논란을 빚은 김호월 홍익대학교 광고홍보대학원 겸임교수가 13일 학교에 사직서를 제출하고 사죄의 뜻을 밝혔다.

김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오늘 아침 대학원장님께 사의를 표명하고, 사직서를 제출했다. 오늘부터 더 이상 저는 학교의 교수직 신분이 아님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유가족분들에게 다시한번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 제 맘과 신변이 정리되는대로 제가 다니는 절에 가서 실종자 분들이 빨리 가족의 품에 돌아오기를 간절히 빌겠다"며 사죄의 뜻을 드러냈다. 또 "더 이상 학교에 대해 항의전화를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저와 저희 가족에 대해 협박도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저와 제 가족 그리고 제 제자들의 명예 그리고 저와 관계없는 수많은 학생들의 명예를 더 이상 훼손시키지 마시기 바랍니다"라고도 했다.

김 교수는 지난 9일과 지난달 29일 등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가족이 무슨 벼슬 딴 것처럼 쌩난리친다. 이래서 미개인이란 욕을 먹는 거다", "예의도 없는 짐승들에게 왠 지원? 그들이 좋아하는 정당과 시민단체에서 모든 것을 해결해야 한다"는 등의 막말을 퍼부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이에 대해 SNS를 중심으로 비판이 쏟아졌고, 김 교수가 사직서를 제출하기 전날 홍익대 총학생회를 비롯한 학내 학생 단체들이 성명을 내어 "이런 비인간적이고 비윤리적인 교육자가 더 이상 우리 홍익대학교 학생들을 가르치고 지도해서는 안된다. (김 교수가) 안이한 판단과 회피가 아닌 즉각적이고 진실성 있는 사과와 (사퇴) 조치를 하라"고 촉구한 바 있다.

김 교수는 하루 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의 경솔하고 무지한 글로 인해 유가족 여러분들의 마음의 상처를 준 점을 깊히 반성하고 있으며, 제가 학생을 가르치는 본분을 망각하고, 해서는 안되는 글을 쓴 점 너무 죄송해서 죽고 싶은 마음입니다…이로 인해 징계를 받았으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어떠한 글과 활동도 하지 않겠다고 약속드립니다"라며 사죄했지만, 비판 여론이 수그러들지 않자 이날 사직서를 제출했다.

홍석재 기자 forchis@hani.co.kr

공식 SNS [통하니][트위터][미투데이]| 구독신청 [한겨레신문][한겨레21]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