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朴대통령, 다음주초 세월호참사 대국민담화 발표

입력 2014. 05. 16. 10:34 수정 2014. 05. 16. 14:3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대국면속 민심 부응 내용, 장소·형식 고심 거듭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예고한 세월호 참사 관련 대국민담화 발표가 내주초 이뤄질 전망이다.

청와대 관계자들은 박 대통령이 이르면 19일 대국민담화를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최종적으로 내용을 손질하고 있으며 발표 형식과 장소 등을 막바지 고민중이라고 16일 전했다.

박 대통령이 지난 2일 종교지도자 간담회에서 담화를 예고한 뒤 국무회의와 수석비서관회의를 통해 내용을 조율하면서 참사 한달째인 15∼16일 담화발표가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왔던 만큼 다소 늦어지는 셈이다.

이는 세월호 참사로 박 대통령의 정국운영이 중대국면을 맞은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세월호 참사로 민심이 크게 악화된 가운데 국민의 시선이 박 대통령의 대국민담화와 이후의 인적개편에 쏠려있기 때문이다. 그 첫 단추격인 대국민담화가 국민 기대에 못미친다면 민심의 향방은 예측불허에 빠지고 국정운영도 대단히 어려워질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이 때문에 청와대는 대국민담화에 담길 내용에 손질의 손질을 거듭하고 있다고 관계자들은 전했다.

무엇보다 진심어린 박 대통령의 사과문구, 공무원 채용방식의 변화와 `관피아(관료+마피아)' 철폐, 공무원의 무능과 복지부동 등 공직사회의 대대적 혁신방안, 국가안전처(가칭) 신설을 통한 국가재난방재시스템의 확립 등에 대한 처방전이 담화에 담길지 주목된다.

이어 국민의 관심은 차기 총리지명을 포함한 정부와 청와대의 인적쇄신으로 옮겨갈 전망이어서 청와대는 이 부분도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담화의 정신을 인적쇄신을 통해 국민에게 보여줌으로써 이 정부가 심기일전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내야 한다는게 여권 인사들의 판단이다.

청와대는 발표 장소와 형식에 대해 마지막 고민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소는 청와대 본관이나 기자실이 위치한 춘추관 등이 유력하지만 외부장소도 검토되고 있다는 후문이다. 형식은 TV 생중계를 하되 각료나 청와대 참모들이 배석할지, 기자들의 질문을 받을지 등이 막판 변수로 알려졌다.

min22@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