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세월호 참사] 朴대통령 "대개조 수준 정비".. 대국민 담화 앞두고 사전작업

입력 2014. 05. 17. 02:33 수정 2014. 05. 17. 02:3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희생자 가족에 '대면 사과'

[서울신문]박근혜 대통령이 국민 앞에 서기에 앞서 마지막 단계로 세월호 사고 희생자 가족과의 만남을 선택한 것으로 관측된다. 16일 이뤄진 가족대책위원회 대표와의 면담은 사고 대책에 유족들의 의견을 직접 반영하는 과정이 된 셈이다. 가족들에 대한 '대면 사과'로 19일로 예상되는 대국민 담화 발표를 위한 '사전 작업'을 마쳤다.

박 대통령은 청와대에 대표단이 도착하자 본관 1층에서 일일이 맞이하며 악수했고 내내 침울한 표정으로 시선을 아래로 향한 채 말을 이어 가다 맺힌 눈물을 닦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마음고생이 이루 말할 수 없이 크실 텐데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정부의 부족했던 부분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회의 안전시스템을 근본부터 다시 바로잡고, 국가 대개조라는 수준으로 생각하면서 기초부터 다시 세우는 것이 안타까운 희생을 헛되게 하지 않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고가) 있기 전과 그 후의 대한민국이 완전히 다른 나라로 태어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19일로 예상되는 담화 발표 이후 총리 지명, 개각과 청와대 개편 단행 등의 수순으로 이번 사고를 정리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 이후부터 세월호 사건은 상당 부분 정치의 영역으로 들어설 전망이다. 박 대통령이 이날 면담에서 특별법 제정과 특별검사 임명에 긍정적인 모습을 보인 때문이다. 특별법 제정에는 유족들의 뜻이 대부분 반영되겠지만 구체적인 조항 조율 과정 등에서 여야 간 논리 공방은 불가피하다. 무엇보다 기정사실화된 국정조사도 세월호 사고의 정치화를 가속화할 전망이다. 박 대통령은 이날 유족과의 면담에서 "근본부터 잘못된 것은 바로잡아야지 그냥 내버려두면 계속 자라나 언젠가 보면 부패가 또 퍼져 있다. 이렇게 돼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라며 "국정조사도 한다고 했고 수사도 하고 있으며 또 부패방지법(김영란법)이 있지 않은가"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대표단이 민관 범국민적 진상조사위를 구성하고 이 위원회에 수사권의 일시 부여가 가능한지를 묻자 "오죽하면 수사권을 민간이 받았으면 하는 생각까지 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수사 과정을 유족과 철저히 공유하고 그 뜻이 반영되도록 하는 게 가장 효과적이지 않을까 생각하니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국가안전처 신설에 대해서는 "이번에는 정말 공모를 통해 최고의 전문가들이 다 들어와 계속 훈련하고 교육하고 현장에 즉각 들어가 국민을 구해낼 수 있고 일사불란하게 나중의 가족에 대한 부분까지도 전부 잘 보살필 수 있도록 하려 한다"고 밝혔다.

한 유족은 "세월호라는 저 배를 어떻게 하실 것이냐"고 물은 뒤 박 대통령이 "유족 여러분하고 의논하겠다"고 하자 "나중에 그 배를 보면서 경각심을 갖게 하고 체험학습을 통해 항상 안전한 나라를 만들어야겠다는 교육 방식이 되게끔 신경써 달라"고 주문했다.

이지운 기자 jj@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