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KBS사장이 '대통령 뜻'이라며 사퇴 종용"

신동흔 기자 입력 2014. 05. 17. 03:03 수정 2014. 05. 17. 09:1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시곤 前보도국장 주장.. 청와대 "사퇴 압력 전화 안했다"

세월호 참사와 관련, KBS 보도의 독립성 논란을 일으키며 사퇴한 김시곤 전 KBS 보도국장이 16일 KBS 기자총회에서 "지난 9일 길환영 KBS 사장이 청와대로부터 연락을 받고 사퇴를 종용하며 이건 '대통령의 뜻'이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언론노조KBS본부는 이날 김 국장의 발언 내용을 공개했다.

김 전 국장은 기자총회에서 "길 사장이 청와대로부터 연락이 왔다면서 3개월만 쉬면 일자리를 찾아보겠다고 회유했다"며 "이를 거역하면 자신도 살아남을 수 없고 이건 대통령의 뜻이라고 말하며 눈물까지 흘렸다"고 말했다.

김 전 국장은 지난 9일 낮 12시 25분까지만 해도 길 사장은 정면 돌파한다는 방침에 따라 자신에게 "(노조의 주장을 반박하는) 기자회견을 잘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기자회견을 35분 남긴 시점에 길 사장이 자신을 불러 청와대에서 연락이 왔다며 사퇴하라고 종용했다고 밝혔다.

김 전 국장은 기자총회에서 세월호 관련 보도뿐 아니라 대통령 및 일반 정치 기사에 대한 경영진의 보도 개입 사례도 공개했다. 김 전 국장은 자신의 재임 기간 중 5월 한 달 동안 보도와 관련해 외압을 받은 리스트를 정리해 KBS기자협회에 전달했다. 본지는 김 전 국장이 주장한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본인과 길 사장에게 전화를 걸었으나 받지 않았다.

청와대 박준우 정무수석은 이에 대해 "사퇴 압력 전화를 한 적이 없다"고 했다. 박 수석은 "KBS 국장 발언 때문에 문제가 생겼으니 '유가족들이 이런 불만을 얘기하더라'는 말을 (KBS 측에) 전할 수는 있었겠지만 사퇴 압박 전화를 하지는 않았다"고 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