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세월호 참사][종합2]도심 곳곳서 희생자 추모 촛불..115명 경찰 연행

오동현 입력 2014. 05. 18. 00:28 수정 2014. 05. 18. 10:1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고 진상규명·책임자 처벌·특별법 제정" 촉구보수단체 맞불집회 "국론분열 시키지 말라"집회 참가자 청와대행, 경찰 대치 중 115명 연행

【서울=뉴시스】오동현 기자 = 서울 도심에서 세월호 침몰사고 희생자를 기리는 촛불 추모 집회가 열렸다. 참사 이후 최대 규모 집회였다.

참여연대·민주노총 등 500여개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세월호 참사 대응 각계 원탁회의는 이날 오후 6시 청계광장에서 '세월호 참사 추모 5.17 범국민 촛불행동'을 개최했다.

이날 집회에는 시민단체 및 일반인 3만여 명(경찰 추산 1만여 명)이 참석해 "세월호의 모든 아픔을 함께 나누고 참사의 진실이 낱낱이 밝혀져야 한다"며 "정부의 책임을 묻고, 안전한 사회를 우리가 만들어 가겠다"고 다짐했다.

이들은 촛불집회 후 광교→보신각→종로 1가→종로 3가→을지로 3가→서울광장 3.1㎞ 구간을 행진한 뒤 광화문광장에 차려진 합동분향소에서 단체 참배했다.

촛불집회에 앞서 시민단체들은 "유족들의 손과 발이 되겠다"며 세월호 사고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1000만인 서명운동을 벌였다.

아울러 엄마의 노란손수건은 오후 4시 여성가족부 앞에서 '세월호 잊지 않겠습니다' 집회를, 민주실현 시민운동본부는 오후 7시 '세월호 실종자 무사생환을 위한 촛불 희망기원' 집회를 개최했다.

전교조·LIG손보노조·학비노조·서울민권연대·횃불시민연대 등 단체 회원 7000여명은 독립공원·서울역·청계광장·파이낸스빌딩 등지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어 전교조는 독립공원→서울광장, 학비노조는 청계광장→서울시교육청, 횃불연대는 서울역→청계광장으로 행진했다.

이들 대다수는 집회 및 행진 후 청계광장으로 향해 세월호 촛불집회에 합류했다.

촛불집회가 열린 청계광장 맞은편에서는 보수 성향 단체들의 맞불집회도 열렸다.

경우회와 고엽제전우회 등 보수 성향 단체 회원 5000여명(경찰 추산 2000명)은 오후 5시30분 동화면세점 앞에서 '세월호 참사 애도분위기 악용세력 규탄 국민대회'를 열었다.

보수단체들은 "세월호 사고를 박근혜 정부의 퇴진으로 이용하려는 정치적 세력들이 있다"며 "사고 수습이 우선이다. 국론을 분열시키는 행위는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찰은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하던 촛불집회 참가자를 가로막고 3차 해산 명령에 불응한 115명을 연행했다. 여성 1명은 다쳐 병원으로 후송됐다.

경찰에 따르면 종로구 계동 현대본사 건물 인근 도로를 점거하다 연행된 참가자들은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서울시내 경찰서 10곳에서 나뉘어 조사받고 있다.

odong85@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