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기우뚱 아산 오피스텔 철거 중 완전히 주저앉아

입력 2014.05.18. 13:20 수정 2014.05.19. 08:4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산=연합뉴스) 정태진 기자 = 준공을 앞두고 한쪽으로 기울어지며 붕괴 위기에 놓였던 오피스텔이 철거 중 18일 오전 11시 52분께 완전히 주저앉았다.

이날 철거작업은 오전 8시 20분께부터 시작되었으며 이틀간 일정으로 진행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철거전문업체에서 동원한 굴착기 2대 등의 장비로 3∼4층의 기둥을 부수는 과정에서 7층짜리 오피스텔 전체가 그대로 주저앉았다.

예상과 달리 갑작스레 주저앉는 과정에서 당시 현장에는 철거작업에 나선 근로자 등 7∼8명이 있었으나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건물은 원래 기울어졌던 방향으로 완전히 주저앉으며 옆 건물에는 피해를 주지 않았다.

완전히 주저앉은 오피스텔 옆에 서 있는 쌍둥이 건물은 외형상 큰 문제는 없어 보이지만 30여일 뒤 나오는 안전 진단 결과에 따라 철거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jtj@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2.09. 05:36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