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책임자 처벌".. 서울 도심 밝힌 분노의 촛불

입력 2014. 05. 18. 19:16 수정 2014. 05. 19. 01:2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계광장서 시민 수만명 모여, 일부 靑 진입 시도.. 115명 검거'의료민영화' 등 관계없는 구호도

주말 도심에서 세월호 참사 관련 정부 규탄 시위가 곳곳에서 열렸다. 이 가운데 일부 시위대는 도로를 무단 점거한 혐의로 경찰에 연행됐다. 18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 사거리와 청계광장 등에서는 시민단체와 노동자 단체 등이 주최한 세월호 참사 집회가 열렸다. 이들은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정부의 대응 방식을 비판하며 가두행진을 벌였다.

경찰은 이날 오후 9시쯤 광화문 사거리에서 세월호 추모 침묵 행진을 마치고 청와대로 향하던 시민단체 '세월호 추모 청년 모임' 회원 200여명(경찰추산) 중 일부가 도로를 점거하자 교통을 방해한 혐의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100명을 연행했다.

앞서 17일에도 서울 도심에서 시민과 근로자 등 수만명(주최측 5만, 경찰 1만1000명)이 참가한 세월호 참사 관련 촛불집회가 열렸다. 집회에서 세월호와 관계 없는 의료민영화 등 구호가 튀어나오자 일각에선 세월호 참사를 정치적으로 이용한다는 비난이 일기도 했다.

시민단체와 노동자단체 등으로 구성된 '세월호 참사 대응 각계 원탁회의'는 이날 오후 6시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세월호 참사 추모 5·17 범국민 촛불행동' 집회를 개최했다. 집회에는 수만명이 참여해 "(세월호 참사) 책임자를 처벌하라", "가만히 있지 않겠습니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청계광장에서 행사를 끝낸 뒤 보신각과 종로3가, 을지로, 시청광장으로 이어지는 시가행진을 벌였다.

일부 시위 참가자는 사전에 신고된 진행 방향을 벗어나 청와대로 향했으며, 이 과정에서 일부가 경찰에 연행됐다. 경찰은 이날 참가자 중 500여명이 종로2가 종각역사거리에서 방향을 바꿔 계동 현대건설 인근 도로를 점거하자 해산명령에 불응하고 교통을 방해한 혐의로 115명을 검거했다. 경찰은 이 가운데 113명을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청계광장을 지나던 대학생 장모(21·여)씨는 "시위대가 의료민영화 반대나 평화통일과 관련한 서명을 받았다"며 "이것은 세월호 사고와 너무 거리가 먼 정치적 사안이 아니냐"며 시위의 목적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정선형 기자 linea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