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세월호참사> 안산단원서 형사들 유족 '사찰' 물의

입력 2014. 05. 19. 23:12 수정 2014. 05. 19. 23:1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적발되자 경찰 신분 숨겨"..경기경찰청장 사과하러 합동분향소 방문

(안산·고창=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경기 안산단원경찰서 소속 정보형사들이 전남 진도를 방문하는 피해 가족대표단을 '사찰'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물의를 빚고 있다.

19일 오후 7시 21분께 전북 고창군 내 한 휴게소에 '세월호 사고 희생자·실종자·생존자 가족대책위(이하 가족대책위)' 소속 유가족 30여명이 저녁식사를 하러 들른 사이 안산단원서 소속 정보형사 2명이 주변을 배회하다가 이들을 알아본 한 유족에게 적발됐다.

앞서 대표단 30여명은 이날 오후 4시께 버스 2대를 이용, 박근혜 대통령 담화에 대한 회의를 열기 위해 전남 진도로 향하고 있었다.

유족들은 "왜 우리를 수사(미행)하느냐"며 "경찰관 아니냐. 신분이 뭐냐"고 따졌지만 이들 정보형사들은 "경찰이 아니다"며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 10여명은 미행당한 것에 격분해 이들 정보형사 2명을 버스 한 대에 태워 다시 안산으로 올라오고 있다.

나머지는 일정대로 진도로 내려갔다.

경찰 관계자는 "유족들이 진도로 내려간다고 해서 따라간 것은 맞다"며 "(경찰신분을 숨긴 것은)정보관들이 발각되자 당황해서 그런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무슨 일이 있을까 도와주러 간 것인데 경찰관들 행동에 문제가 있었던 것을 인정한다"고 덧붙였다.

유족들은 버스를 타고 안산으로 오면서 휴대전화를 이용, 경기경찰청에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최동해 경기경찰청장은 안산 합동분향소 현장에서 유족들이 도착하기를 기다리고 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