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세월호 참사][종합]경기경찰 수뇌부 '유가족 사찰' 고개 숙여 사과

이승호 입력 2014. 05. 20. 02:33 수정 2014. 05. 20. 02:3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동해 경기청장 "유가족 동의 받고 활동하겠다" 약속

【안산=뉴시스】이승호 김도란 기자 = 경기경찰 수뇌부가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사찰 논란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했다.

최동해 경기경찰청장은 20일 오전 0시8분께 안산 화랑유원지 정부합동분향소 앞에서 유가족 100여 명에게 "사전 동의없이 사복 경찰이 유가족을 뒤따른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최 청장은 "사전 동의를 거치지 않은 절차는 잘 못"이라면서도 "유가족을 보호하거나 활동에 도움이 되기 위해 한(뒤따랐던) 것이지 불이익을 줄 마음은 아니었다. 나쁜 의도가 아니었기 때문에 사찰이나 미행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론 어떤 경우에서든 유가족의 동의 내에서만 사복 경찰은 활동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유가족을 뒤따랐던 직원들에 대해서는 "(유가족이 붙잡고 물었을) 당시 당황해 신분을 밝히지 않았던 것 같다. 잘못한 부분"이라며 "엄중 문책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왜 사찰이라고 끝내 인정하지 않느냐. 그렇다면 34일 동안 사복 경찰이 유가족 주위에서 정보활동을 하면서 작성한 보고서 열람권을 달라"는 유가족의 요구에 대해서는 "대한민국 경찰이 생긴이래 공개한 적이 없다. 국회가 요구해도 공개하지 않는 자료"라고 선을 그었다.

유가족이 "우리를 도우려던 것인지 다른 목적이었는지 어떻게 믿느냐"고 계속 항의하자, 최 청장은 "입장을 충분히 이해한다. 불쾌했을 것이고, 흥분할 만하다"며 유가족을 달랬다.

이어 구장회 안산단원경찰서 서장이 유가족 앞에 나와 "정말 죄송합니다"를 반복하며 여섯 차례 고개 숙여 사과했다. 구 서장이 사과하면서 눈물을 흘리자, 유가족은 상황을 마무리 지었다.유가족을 뒤따랐던 안산단원경찰서 정보보안과 소속 직원 2명과 이 경찰서 간부도 "유가족이 진도로 가는 과정에서의 안전 사고 등에 대비하기 위해 뒤따랐던 것"이라며 해명하고 유가족에게 사과했다.

경기경찰 수뇌부는 이날 오전 0시8분부터 1시간 여 동안 유가족 앞에 서서 해명한 뒤 돌아갔다.

앞서 경기 안산에서 전남 진도로 향하던 세월호 사고 유가족 30여 명은 이날 오후 7시40분께 전북 고창 고인돌휴게소 식당에서 저녁 식사를 하던 중 뒤따른 남성 2명의 신원이 안산 경찰인 것을 확인하고 항의했다.

유가족들은 "사복경찰이 불법 사찰하고 있다"며 일부는 이들과 함께 안산으로 돌아와 해명을 요구했다.

당시 유가족을 뒤따랐던 사복 경찰 2명은 안산단원경찰서 정보보안과 소속 보안계 직원들이었다.

jayoo2000@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