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학생들 밀어올리다 탈진..내 딸 발목 상처 보니 가슴 아파"

입력 2014. 05. 21. 03:27 수정 2014. 05. 21. 03: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끝까지 제자 구하다 희생된 전수영 단원고 교사 빈소 스케치

[서울신문]"학생들을 밀어올리다 탈진한 수영이의 발목 상처를 보니 얼마나 아팠을까 울음부터 났습니다."

세월호 침몰 사고 35일째인 20일, 서울 서초구 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 경기 안산 단원고 2학년 2반 담임교사 전수영(25·여)씨의 빈소 영정사진 아래에는 고인이 남자 친구 이모(26)씨에게 선물했던 토끼와 판다 인형이 사이좋게 놓여 있었다. 2년 남짓 사귀는 동안 둘은 서로를 '토끼'와 '판다'라고 불렀다고 했다. 빈소를 지키던 남자 친구는 "수영이가 챙겨준 흔적이 집안 곳곳에 있어 사고 후 1주일은 집에서 잠도 못 잤다"면서 "사고 직전 주말 벚꽃놀이를 가서 본 꽃들이 참 예뻤는데…"라며 고개를 떨궜다.

지난달 16일 세월호가 침몰하기 전인 9시 20분쯤, 전 교사는 가족과 남자 친구에게 '미안하다. 아이들 구하러 가야 한다'며 짧은 전화통화와 긴박한 문자를 남긴 뒤 연락이 끊겼다. 전 교사가 묵은 객실은 탈출이 비교적 쉬운 5층이었지만, 3층 주방에서 주검으로 발견됐다. 위험에 처한 제자들을 구하려고 아래층으로 내려갔다 돌아오지 못한 것이다. 차가운 바닷물이 차오르는 순간에도 제자들을 살리려고 안간힘을 쓴 흔적이 시신에 고스란히 남아 가족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심지어 구명조끼조차 입을 겨를이 없었다.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딸의 영정사진을 바라보던 어머니 최모(51)씨는 "몸도 허약한 아이인데, 바닷물이 차올라 미끄러운 선체 바닥에서 학생들을 밀어올렸다고 들었다"면서 "시신을 확인하는데 상처투성이인 발목을 보니 우리 딸이 얼마나 힘이 들었을지 알겠더라"며 눈물을 흘렸다. 최씨는 "15살 때 수영이는 교사이던 엄마를 위해 분필을 일일이 빻아서 7가지 색깔 분필을 만들어 줄 정도로 착한 아이였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아버지 전제구(53·공무원)씨는 "아직 수영이가 가르쳤던 2반 아이들 3명이 실종 상태라 마음이 편치 않다"면서 "수영이가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야간 지도를 하며 '귀여운 내 새끼들 어떻게든 1등 만들어 줘야지'라고 했던 게 잊혀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하늘나라에서도 행복한 일만 있었으면 좋겠다. 나중에 또 만나자"라며 딸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