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경제

최경환, "세월호 사고 선거에 이용하면 안돼"

김지영기자 입력 2014. 05. 21. 10:59 수정 2014. 05. 21. 10:5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경환 새누리당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이 새정치민주연합의 '세월호 심판론'을 비판하고 나섰다.

최 공동위원장은 2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중앙당·시도당 선거대책위원회 연석회의에서 "새정치연합이 6·4 지방선거 전략으로 세월호 심판론을 내세우기로 했다. 세월호 참사와 같은 국가적 대재난을 지방선거에 이용하려 한다면 이는 결코 용납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새누리당도 마찬가지지만 새정치연합도 그동안 국회 입법권을 제대로 행사했는지, 예산 심사에서 잘못한 일은 없는지 반성하고 자숙해야 한다"면서 "초당적 차원에서 세월호 참사의 원인 규명과 재발방지책 수립에 전력을 다해야 할 처지다"고 지적했다.

김지영기자 jikim@sed.co.kr

[ⓒ 인터넷한국일보(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