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세월호 참사]가족들, 정치공세 변질 우려.."정권·대통령 퇴진 언급한 적 없어"

변해정 입력 2014. 05. 22. 13:18 수정 2014. 05. 22. 13:1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변해정 기자 =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들은 사고의 본질이 정치 공세로 번져 가족 분열을 초래할 것을 우려했다.

유경근 세월호 사고 희생자·실종자·생존자 가족대책위원회 대변인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세월호 대참사,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가?' 주제 토론회에 참석해 "우리에게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남은 실종자의 빠른 수습·구조 뿐"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유 대변인은 "(우리의 주장을) 내 아이를 끝까지 돌려받아야겠다는 개인 이기주의로 보는 시각도 있더라"면서 "(세월호 참사가) 중차대한 일임을 우리 사회가 인식해야만, 사고 이후의 의미있는 대책도 나온다. 사람보다 이윤을 우선순위에 두는 천박한 자본주의의 지배가 참사를 불렀는데, 생명을 끝까지 책임져 가족의 품으로 돌려줘야 한다는 철학이 가득찬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세월호 침몰 사고를 둘러싼 정치 공세에 대한 불편한 심경도 밝혔다.

유 대변인은 "우리는 어떠한 정치·사회적 목적을 갖고 결의된 단체가 아니다. 불의의 사고로 어쩔 수 없이 모였다"라면서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한 책임자의 처벌은 당연한 것이란 입장이지, 단 한번도 정권이나 대통령 퇴진을 언급한 적이 없다. 앞으로도 그럴 생각이 없다. 정치·정파적으로 민감한 모든 사안을 배제한 게 우리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분열을 조장해 가족들의 단합이 깨진다면 우리 아이들의 희생이 헛되게 될 것"이라면서 "세월호 참사는 한 낱 한 정권이 유지·해체되는 차원의 문제가 될 수 없다. 침몰하고 있는 국가를 소생시키고, 국민이 안심하고 이 땅에 살 수 있도록 좌·우·중도에 관계없는 하나의 철학을 세워야 한다"고 언급했다.

지난 19일 박근혜 대통령의 담화에 대한 분노도 다시 표출했다.

유 대변인은 "(실종자) 구조·수습에 대한 단 한마디의 언급이 없이 '해경 해체'라는 상상하지 못한 대안을 내놓는 바람에 진도에 (남아)계신 부모들이 '진짜로 버려졌구나. 잊혀졌구나'라면서 통곡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담화에 향후 국정방향을 어떻게 끌어갈 지를 담아냈어야 했는데도 현재 들어난 현상에 대한 개선책만 화려하게 나열했다. 근본적 원인에 대해서는 전혀 짚어내지 못했다"면서 "생명을 우선으로 두는 처방 없이는 5년 뒤, 10년 뒤 다시 대형 참사가 나올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대변인은 "불의의 사고로 아이를 잃으면서 평생의 과업이 생겼다"면서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잘못된 사회 문제를 뜯어고쳐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hjpyu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