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겨레

[단독] 세월호 희생 학생 모욕 조광작 목사, 부회장직 사퇴

입력 2014. 05. 23. 14:10 수정 2014. 05. 23. 17:2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겨레] 한기총 회장에게 사퇴서 제출…"석고대죄하는 마음으로 사죄"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학생들을 '가난한 집 애들', 정부의 태도를 비판한 국민들을 '백정'이라고 모욕해 큰 파문을 일으킨 조광작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부회장이 23일 '부회장직 사퇴서'를 냈다.

한기총은 이날 조 부회장이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 회장 홍재철 목사'를 수신인으로 한 글에서 "저의 잘못된 생각으로 대단히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유가족분들과 실종자 가족분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를 드리며 용서를 구한다"며 사퇴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조 목사는 사퇴서에서 "제가 한 말 중에 '아이들이 불국사나 설악산으로 수학여행을 가면 되지'라고 했던 발언은 친지가 자동차를 타고 지방으로 여행하다 사고 나면 '기차 타고 갔으면 좋았을 텐데'라고 생각하듯 너무나 안타까운 마음에 목회자이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한 말"이라고 해명했다.

조 목사는 "유가족들과 실종자 가족들의 마음을 아프게 한 것에 대해 석고대죄하는 마음으로 사죄하며 용서를 빈다"며 밝혔다. 또 조 목사는 "한기총 대표 회장님과 임원들, 모든 회원들에게 누를 끼쳐 본인의 잘못된 언행을 참회하는 마음으로 한기총 공동 부회장직을 사퇴하오니 허락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홍석재 기자 forchis@hani.co.kr

정신과 전문의 천근아 교수 "세월호 유가족, 쉽게 잊힐까 봐 두려운 고통" [한겨레담]

공식 SNS [통하니][트위터][미투데이]| 구독신청 [한겨레신문][한겨레21]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