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전국 대학교수들 잇단 시국성명

입력 2014. 05. 23. 18:07 수정 2014. 05. 23. 18:0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국종합=연합뉴스) 전국의 대학교수들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 안전대책 마련 등을 촉구하는 성명을 잇따라 발표했다.

안병억 교수 등 대구대 교수 45명은 23일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성명을 내고 "참사의 슬픔을 보듬고 공동체적 가치를 회복하자"고 제안했다.

교수들은 "참사 원인은 물론 사고 수습 과정과 관련된 모든 진상을 한 치 의혹도 남김없이 밝힌 뒤 책임자를 처벌하고 인적 쇄신 등 철저한 개혁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전남대 교수협의회도 이날 성명을 내고 "정부는 무능한 국가운영에 대한 국민적 분노를 호도하지 말고 한 점 의혹 없이 그 진상을 밝혀라"라고 촉구했다.

이어 "국민을 보호하지 못하거나 역사적 평가를 존중하지 않는 정부는 더 이상 국민을 위한 정부가 아니다"라며 "그러한 정부 앞에는 국민적 저항과 준엄한 심판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청주대 민교협은 "정부는 잘못된 관행과 체계에서 비롯된 적폐를 도려내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제도화하는데 온 힘을 쏟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세월호 참사는 그 어떤 변명도 용납하지 않는 우리 사회의 치부를 그대로 보여준 비극적인 사건"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은 불통의 자세를 버리고 무한 책임을 지는 대통령 본연의 책무를 깨달아 이번 사태를 수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주지역 대학교수 모임인 진실과 정의를 위한 제주교수네트워크도 "세월호 침몰 참사를 계기로 경제성장 위주의 우리 사회를 근본적으로 바꿔야 한다"며 "박근혜 정부는 온 국민이 비탄에 빠진 순간에도 경기 침체만 걱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강원대 교수들은 기자회견을 하고 "살아나올 수 있었던 300여 명의 무고한 사람들이 무책임하고 무능한 대응 때문에 모두 목숨을 잃었다"며 "이 사건에 책임이 있는 선장과 선원, 선주는 당연히 처벌을 받아야 하고, 같은 관점에서 가장 크고 무거운 책임은 박근혜 정부가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강일 여운창 윤우용 강은나래)

leeki@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