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헤럴드경제

[세월호 참사] 靑대변인 '일당 100만원' 발언 잠수사들 격앙

입력 2014. 05. 26. 11:39 수정 2014. 12. 15. 16:5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월호 침몰사고 실종자 수색작업을 하는 민간 잠수사의 일당이 100만원이라는 청와대 민경욱 대변인의 발언에 잠수사들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

민 대변인은 24일 비공식석상에서 기자들에게 "(세월호 사고 현장에 투입된) 민간 잠수사의 일당이 100만∼150만원이고, 시신 한 구를 인양하면 500만원을 받는 조건으로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같은 내용이 25일 오전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전남 진도군 사고현장에 알려지면서 민간 잠수사들은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세월호의 구조를 맡은 민간 구조업체 '언딘 마린 인더스트리(이하 언딘)' 관계자는 해당 발언에 대해 "잘못된 내용이다. 사람을 갖고 (돈을 매기는 일은) 있을 수 없는데 계속 이런 발언이 나와 억울하다"면서 "실종자 구조작업에 유가족과 국민들이 적대감을 갖고 있지만 잠수사들은 이런 허위 내용에 귀 닫은 채 목숨 내놓고 구조작업에만 열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색 작업에 참여한 한 잠수사도 "일당도 정해진 게 없는데 시신을 수습할 때마다 돈을 준다는 건 말도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진도=민상식·배두헌 기자/mss@heraldcorp.com

[정정 보도문]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 및 유병언 전 회장 관련 정정 및 반론보도문

[헤럴드경제] 지난 4월 16일, 세월호 참사 이후 기독교복음침례회(일명 구원파) 및 유병언 전 회장 관련 기사 보도 이후 기독교복음침례회 교단 및 유병언 전 회장의 유족 측에서는 사실과 다른 보도에 대해 정정 및 반론보도문을 보내왔습니다. 1.구원파가 오대양사건과 관련 있다는 보도에 대하여 오대양 집단자살 사건은 1987년과 1989년 그리고 1991년 검경의 3차례 집중적인 수사를 통해 기독교복음침례회 교단 및 유병언 전 회장과 관련이 없음이 밝혀졌으며, 지난 5월 21일 인천지검에서 공문을 통해 관련이 없음을 확인해 준 바 있습니다. 2. 구원파의 교리 폄하 및 살인집단 연루성 보도에 대하여 일부 언론은 기독교복음침례회 교리를 한번 구원 받으면 무슨 죄를 지어도 상관없다는 식으로 가르치며, 유병언 전 회장의 사업이 하나님의 일이며 회사에서 열심히 일하는 것이 구원이고 예배라는 교리를 가졌다고 보도하였으나 해당 교단에서 보낸 공식문서와 설교들을 확인한 결과 교리가 없음을 확인하였습니다. 3. 이준석 선장을 비롯한 선원들이 구원파 신도라는 보도에 대하여 세월호 사고 당시 먼저 퇴선했던 세월호 선장 및 승무원들은 모두 기독교복음침례회 신도가 아니며, 다만 승객을 먼저 대피시키다 사망하여 의사자로 지정된 故정현선 씨와, 승객을 구하다가 의식불명 상태로 구조된 한 분 등, 2명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4. 기독교복음침례회에서의 유병언 전 회장 지위 관련 보도에 대하여 기독교복음침례회는 유병언 전 회장이 교주도 총수도 아니며, 유병언 전 회장은 1970년대 극동방송국 선교사들로부터 목사 안수를 받은 사실은 있으나 목회활동을 한 사실은 없으며 기독교복음침례회는 평신도들의 모임으로 목사가 없음을 밝혀왔습니다. 5. 기독교복음침례회 및 유병언 전 회장의 5공화국 유착설 보도에 대하여 일부 언론은 유병언 전 회장이 1980년대 전경환 씨와의 친분 관계와 전두환 대통령의 5공화국과의 유착관계를 통해서 유람선 사업 선정 등 세모그룹을 급성장시킬 수 있었다고 보도하였습니다. 그러나 유병언 전 회장과 기독교복음침례회는 5공화국과 유착관계가 없었으며 지난 5월 21일 인천지검에서 공문을 통해 이를 확인해 준 바 있습니다. 6. 유병언 전 회장의 50억 골프채 로비설 보도에 대하여 일부 언론은 유병언 전 회장이 사돈을 동원하여 50억 상당의 골프채로 정관계 인사들에게 로비했다고 보도하였으나, 지난 10월 검찰이 해당 로비설은 사실이 아니고 세모도 정상적인 절차를 통해 회생하였음을 확인해 준 바 있습니다. 7. 유병언 전 회장 작명 관련 보도에 대하여

일부 언론은 '세월호'의 이름이 세상을 초월한다는 의미의 '세월(世越)이 아닌 '흘러가는 시간'을 뜻하는 세월(歲月)이며, 유병언 전 회장의 작가명인 '아해'는 '야훼'가 아닌 어린아이를 뜻하며 기업명인 '세모'는 삼각형을 뜻하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