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세월호' 유가족 "성역없이 투명한 국조 해야"

입력 2014. 05. 28. 09:50 수정 2014. 05. 28. 10:3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모든 조사대상·증인 채택할 강제력 갖춰야"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세월호 사고 희생자·실종자·생존자 가족 대책위원회(대책위)는 28일 여야에 세월호 사고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즉각적으로 가동해 철저한 진상 규명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야가 주장하는 모든 조사대상 및 증인(출석), 자료공개 등을 강제하는 방법을 채택하고 성역 없이 투명한 국정조사에 임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대책위는 "국조 요구서·계획서 채택 형식과 무관하게 국조 특위 가동과 조사대상 및 증인(출석), 자료공개 등에 사전 합의해 본회의와 국조 특위를 같은 날에 개최하라"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국조 특위는 업무 개시와 동시에 진도로 내려가 실종자 가족의 목소리를 최우선으로 청취하라"고 덧붙였다.

대책위는 전날 오후부터 국조 특위 계획서 채택 및 특위 회의 개최를 여야에 요구하며 국회 의원회관에 머무르고 있다.

대책위는 밤샘협상에도 여야가 국조 특위 계획서 채택에 합의하지 못한 것과 관련, "여야 원내대표들은 세월호의 선장이나 1등 항해사와 같은 행동을 하고 있다"며 "국정조사가 시작되지 않는 한 이 자리를 떠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대책위는 이날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자 4대 종교단체 지도자들을 방문하는 한편, 국회 안에서도 '천만인 서명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