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세월호참사> "단원고 정상화 없이 생존학생 복귀 없다"

입력 2014. 05. 29. 13:31 수정 2014. 05. 29. 13:3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생존학생 학부모들 "정상화 작업은 '주먹구구식' 진행"

(안산=연합뉴스) 김채현 기자 = "단원고 정상화 작업이 이뤄지지 않았는데 어떻게 학교에 들어가라는 말입니까"

단원고 생존학생 학부모 일동은 29일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화랑유원지내 정부 공식합동분향소 옆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단원고 정상화 작업 없이는 세월호 참사 생존학생들이 학교에 복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생존학생 학부모 대표 장동원씨는 이날 "도교육청은 단원고 정상화 작업이 아직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생존학생들을 무조건 학교로 복귀시키려고만 한다"며 구체적인 정상화 프로그램부터 마련할 것을 경기도교육청에 촉구했다.

장 대표는 "단원고는 현재 세월호 사고 이전과 이후 하나도 달라진 것이 없다"며 "정규수업 사이 사이에 상담 프로그램만 끼워넣은 것이 정상화 작업의 전부"라고 도교육청을 비판했다.

장 대표는 딸인 2학년 1반 장예진 양을 포함해 생존학생 71명(75명 중 2명 입원, 2명 학교복귀)이 안산지역 한 연수원에서 별도로 받고 있는 합숙교육도 주먹구구에 불과해 개선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제대로 된 전문가가 어떤 가이드라인을 갖고 수업을 진행하는 것이 아니라 매일 6~7교시의 정규수업 중간 중간에 형식적인 상담·멘토링 프로그램만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생존학생들은 연수원에서 하루 3끼 식사를 하며 6~7교시 정규수업을 받은 후 저녁에만 일부 상담과 멘토링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학생과 학부모들은 프로그램에서 그렇다 할 뚜렷한 변화를 느끼지 못했으며 일부 학생은 샤워를 하다가도 물에 대한 공포로 경기를 일으키는 등 아직도 심리적으로 불안정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장 대표는 "학생들이 이같은 치유 프로그램을 고작 2주 받았을 뿐인데, 여전히 흰 국화꽃이 올려져있고 노란 리본이 가득한 학교로 돌아가란 말이냐"며 "도교육청과 전문가들은 서로 논의해 생존학생 치유 프로그램을 재정비하고, 학생들이 돌아갈 단원고에 대한 정상화 프로그램을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이상적인 단원고 정상화 프로그램에 대해서는 "우리가 요구할 사안은 아니고 도교육청과 전문가가 논의해 내놓아야 할 사안"이라고 못박았다.

앞서 도교육청은 단원고 1,3학년 재학생들의 정규 수업을 지난달 24일부터 재개했다.

또 수학여행에 참가한 2학년 가운데 구조된 학생 70여명을 모아 지난 1일 한 연수원에서 교과·치유 융합수업을 받도록 했으나 제대로 된 수업이 이뤄지지 않는다는 비판이 제기돼왔다.

kch86@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