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서울대 교수가 세월호 참사 "교통사고 불과" 막말

입력 2014. 05. 31. 09:24 수정 2014. 05. 31. 09:2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서울대 모 교수가 세월호 참사를 단순 교통사고로 간주한 이메일을 학내 동료 교수들에게 보내 논란이 일고 있다.

31일 학교 관계자 등에 따르면 우희종 서울대 수의학과 교수는 지난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 교수가 보낸 이메일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서울대 교수들의 성명서 발표를 준비 중 한 단과대 교수가 보낸 메일이다.

우 교수는 "메일의 내용인 즉 '교통사고에 불과한 일을 가지고 서울대 교수 명의의 성명서를 낸다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 생각됩니다. 개나 소나 내는 성명서! 자제해 주시기 바랍니다'란 것이었다"고 밝혔다.

우 교수는 "(세월호 참사를) 단순 교통사고로 바라보는 그의 시선과 더불어 개나 소가 된 전국의 다른 대학교수들…"이라며 "다양한 의견은 소중하나 갑자기 내가 사는 것이, 인간인 것이 부끄러워졌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대 교수 200여명은 30일 오후 성명을 내 세월호 참사의 진상 규명을 위해 정부로부터 독립된 진상조사 기구를 특별법으로 설치할 것을 촉구했다.

hwangc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