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전국 '세월호 진상규명' 촛불..청와대 행진 시도 5명 연행

입력 2014. 06. 01. 00:00 수정 2014. 06. 01. 00:0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CBS노컷뉴스 신동진 기자]

31일 서울을 비롯한 주요 도시에서 세월호 사고 희생자를 추모하고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집회와 행진이 열렸다.

세월호 사고 희생자·실종자·생존자 가족대책위원회와 800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한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는 이날 청계광장에서 2만여 명(경찰 추산 3,000명)이 모인 가운데 세월호 추모 촛불집회를 열었다.

이날 30도를 웃도는 뜨거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시민들은 청계광장을 가득 메웠다.

참가자들은 세월호 희생자들을 애도하는 한편 신속한 실종자 수색과 책임자 처벌, 사고 진상 규명을 위한 특별법 제정 등을 요구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박주민 사무처장은 "매번 참사 때마다 그 진상이 진실이 낱낱이 드러나지 않은 채로 매번 덮혀지고 지나갔기 때문"이라며 "세월호 참사는 철저히 규명돼야 하며 책임자는 반드시 처벌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월호 참사로 숨진 오경미 양의 아버지도 "여야가 합의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으나 진정으로 진상조사를 위한 특별법 제정에 의지가 있는지 의심스럽다"며 "철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고 매번 반복되는 인재와 주먹구구식 처벌과 대책은 더 이상 국민의 안전을 지킬 수 없다"고 호소했다.

대책회의는 이날 집회에서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 등을 요구하는 '1천만인 서명운동' 서명용지를 모아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전달했다. 이날 집회에는 지난해 7월 발생한 태안 해병대 캠프 사고 희생자 유족도 참석했다.

대책회의는 "오늘 하루 서울에서만 2만 6,900여 명 서명 운동을 동참했으며 서명을 시작한 지 10일 만에 76만 명이 넘어섰다"며 "천만 국민 서명으로 답하자는 우리들의 마음은 하나인 것 같다"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집회를 마친 뒤 오후 7시 30분쯤부터 청계광장에서 보신각, 종로 2가, 을지로를 거쳐 서울광장까지 행진을 벌였다.

집회 참가자 300여 명(경찰 추산)은 집회가 끝나고 청계광장 입구에서 청와대 방향으로 향하다 이를 막는 경찰과 대치했다.

청계광장에서 대치하던 참가자들은 저녁 9시 30분쯤 동아일보 본사 앞과 교보생명 앞 등지로 이동했고, 이후 청와대 행진을 시도하며 경찰과 격렬한 몸싸움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휠체어를 탄 중년 여성 등 시민 3명이 다쳐 구급차로 옮겨졌고, 의경 한 명도 머리를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또한, 경찰은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 등으로 5명을 연행해 서울 시내 경찰서에 분산해 조사하고 있다.

집회 참가자들은 오후 10시 30분쯤 대부분 해산했다.

이날 서울 외에도 안산과 부산, 대전 등 전국 31곳에서 총 6,700여 명(경찰 추산)이 모여 서명운동과 추모 집회를 가졌다.sdjinny@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