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미디어오늘

길환영 KBS사장 "의혹, 국정조사에서 밝히겠다"

입력 2014. 06. 02. 13:34 수정 2014. 06. 02. 13:3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사회 또 연기?…KBS노조 "감사원 감사청구, 검찰고발", KBS본부 "책임추궁 받는 자리"

[미디어오늘 정상근 기자] 길환영 KBS 사장이 자신에게 가해지고 있는 사퇴압박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란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자신의 보도개입과 청와대의 보도·인사 간섭에 대해 "세월호 관련 국정조사를 통해 밝히겠다"고 답했다. 길 사장은 2일 KBS 특별조회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길환영 사장이 자신의 보도개입 문제를 세월호 국정조사에서 밝히겠다고 밝히면서 5일 예정된 KBS 이사회에서의 길 사장 해임제청안 처리도 난항에 빠질 것으로 보인다. 여권추천 이사들이 국정조사에서 사실확인이 된 이후 처리하자고 요구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길 사장은 "존재하지도 않고, 사실도 아닌 '청와대 보도개입'과 '청와대 인사개입'이라는 허상을 만들어 내부적으로 서로에게 큰 상처와 고통을 주는 사이에 우리 스스로 공든 탑을 무너뜨리고 있다"며 "취임한 이후 그 어떤 정파적 이익이나 권력에 굴복한 적이 없다. 청와대로부터 전화를 받고, 정치권의 압력을 받아 이를 행했다는 주장은 허무맹랑한 소설에 불과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 길환영 KBS 사장.

길 사장은 이와 함께 "이제라도 제작 거부를 거두고, KBS를 혁신할 수 있는 기회를 함께 만들어 가자"고 밝혔다. 아울러 "기자협회와 노동조합이 전 보도국장의 발언과 폭로에 대한 진상조사에 대한 형식과 절차를 제시한다면 이를 수용할 것이며, 사장이 참여하는 특별공정방송위원회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길 사장은 "KBS가 평생직장이었던 사람으로서 욕심이 없으며, 국민께 헌신하고 싶은 마음 밖에 없다"며 "이틀 앞으로 다가온 6.4 지방선거에서 유권자들이 올바른 자치단체장을 선출할 수 있도록 제대로 검증 보도하고, 지방선거가 공정하게 치러지도록 조속히 현업에 복귀해 달라"고 강조했다.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측 관계자는 길 사장의 발언에 대해 "세월호 관련 국정조사에 KBS나 MBC가 포함된 것은 이미 KBS 등에 문제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그 자리는 길환영 사장이 나와 떳떳함을 증명하는 자리가 아니라 드러난 것에 대해 해명하고 책임을 추궁 받는 자리"라고 말했다.

KBS노동조합 측 관계자는 "본인이 변명할 수 있으면 해 볼 일"이라며 "우리는 그와 별개로 이미 밝혀진 사안들에 대해 감사원 감사 청구, 검찰 고소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미디어오늘.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