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티브이데일리

박원순 고발, 부인 강난희-유병언 연루설 제기한 정몽준 측에 "더 이상 관용없다"

한예지 기자 입력 2014. 06. 03. 07:33 수정 2014. 06. 03. 07:3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시장후보 토론회, 정몽준 박원순 지지율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6.4 지방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박원순 정몽준 서울시장 후보의 치열한 공방전이 막판 폭로와 고소전으로 이어졌다.

지난 2일 한 매체는 박원순 새정치민주연합 후보의 부인 강난희 여사와 세월호 참사가 벌어진 청해진해운의 실소유주인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일가와의 연루설을 보도했다.

이에 정몽준 새누리당 후보 측은 박원순 후보에 "강난희 씨가 유대균(유병언 장남)이 운영하는 레스토랑 모임의 멤버가 맞는지, 모임에 참석한 적이 있는지, 참석했다면 이유가 무엇인지, 모임이 아니더라도 유대균을 만난 적 있는지, 있다면 왜 만났고 경위는 무엇인지 즉각 해명하라"고 강난희 여사와 유병언 일가의 관련성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에 박원순 후보 측은 "유병언 일가 연관설은 전혀 근거가 없다. 더 이상 관용은 없다. 모든 근거없는 주장과 보도 등에 대해 단호하고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즉각 법적 대응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강난희 유병언 연관설'을 보도한 매체와 정몽준 후보 측을 허위사실 공표와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고소하겠다고 전했다. 또 실제 강난희 여사에 확인한 결과 한 번도 유대균과 만난 적이 없다는 사실을 전했다.

또 이날 종합편성채널 JTBC에서 예정된 마지막 서울시장 후보 토론회에서 정몽준 후보가 이를 발언했을 경우 정몽준 후보 역시 고소 대상에 포함됨을 밝혔고 "이렇게 비열하고 저열하고 저급한 흑색선전을 본 적이 없다"며 강력 비판했다.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뉴시스]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