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겨레

'진보 교육감' 약진, 보수분열보다 개혁열망 작용

입력 2014. 06. 06. 19:40 수정 2014. 06. 06. 22:2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겨레] 6·4 지방선거에서 진보 교육감들이 대거 당선한 데는 영남·충청 등 보수 성향 지역의 유권자들까지 세월호 참사 이후 교육정책의 기조를 돌리라는 목소리에 공감한 것이 큰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 나온다. '보수 후보 분열, 진보 후보 단일화'만으로 설명되지 않는 민심의 이동을 또렷이 감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6일 2010년 6·2 지방선거 때와 이번 6·4 지방선거의 교육감 득표율 등을 분석해보면, 진보 교육감들은 '재선' 지역에서 득표율이 더 올랐고, 진보 교육감이 처음 당선된 부산·경남, 충남·충북·세종, 인천·제주에서도 이런 흐름이 도드라졌다. 특히 보수 성향이 강한 영남·충청 지역까지 진보 교육감이 당선된 것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부산 4년전 선거때도 '보수분열'이번엔 후보 줄었는데 반대결과충북도 같은 구도·결과 딴판막판 극성 색깔론도 기 못펴1기 진보교육 효과도 한몫한듯"교육 획기적으로 바꿀 필요…세월호 참시 겪으면서나같은 생각 지닌 사람 많아진 것"

부산에서는 보수·진보 후보들이 4년 전과 비슷한 구도로 경쟁했으나 이번엔 전혀 다른 결과가 나왔다. 2010년 교육감 선거 땐 보수 8명, 진보 1명이 나섰음에도 보수 후보가 당선됐다. 이번엔 보수 후보 6명, 진보 후보 1명이 출마해 진보 성향 김석준(57) 후보가 1위를 했다. 보수 후보가 2명 줄어든 만큼 표 분산도 덜한 상황이었는데도 보수 후보가 패배한 것이다.

득표율을 봐도, 진보 후보는 4년 전에는 보수 후보 당선자에 2.8%포인트 뒤졌지만 이번엔 12.5%포인트나 앞섰다. 선거 막판 김 후보의 진보정당 활동 경력을 두고 불거진 색깔론도 먹혀들지 않았다.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학부모들의 민심에 적잖은 변화가 일었다는 분석에 무게가 실린다. 50대의 한 부산 시민은 "보수 후보를 찍으려고 했으나 지금의 교육을 획기적으로 바꿀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 세월호 참사를 겪으면서 나 같은 생각을 지닌 유권자들이 많아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충북도 비슷한 양상이다. 진보 후보가 4년 전엔 보수 2명과 겨뤄 12%포인트 차이로 낙선했으나, 이번에는 보수 3명과 맞서 차점 후보를 13%포인트 차로 크게 앞질렀다. 이곳에서도 진보 후보의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경력을 겨냥한 색깔론이 등장했지만, 진보 성향 김병우(56) 후보는 되레 '약자 편에 선 것이 뭐가 문제냐'며 반박했다. 신명식(39·청원군 오창읍)씨는 "비전교조 출신만을 내세우는 후보들보다, 정책과 비전을 제시하는 김 후보에게 신뢰가 갔다"고 말했다. 김 당선자 쪽은 "보수 쪽이 색깔론에 허우적거리는 사이, 학부모들은 진보 쪽에서 미래형 교육 희망을 찾은 결과"라고 풀이했다.

보수적 성향이 강한 경남 유권자들조차 이번엔 전교조 활동 경력이 있는 박종훈(53) 후보를 선택했다. 진보 후보를 아예 경쟁 상대로 여기지 않았던 보수 후보들은 뒤통수를 맞은 셈이다.

인천, 세종시(2012년)에선 지난 선거와 마찬가지로 보수 2명, 진보 1명이 겨뤘다. 예전엔 진보 후보가 모두 2위로 밀렸으나, 이번엔 낙점을 받았다. 이전과는 달리 진보 후보들의 공약·비전 제시 등에 유권자들이 기대를 내보인 것이다.

혁신학교·무상급식 등 1기 진보 교육감들의 정책이 낳은 긍정적 효과도 작용했다는 분석도 있다. 재선에 도전해 당선된 강원(39.9→46.4%), 전북(29.0→55.0%), 전남(55.0→56.2%), 광주(39.8→47.6%)의 교육감들은 모두 지지율이 올랐다. 조희연(57) 서울시교육감 당선자도 득표율 39.1%로, 2010년 곽노현 후보의 34.3%, 2012년 이수호 후보의 37%보다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진보 교육감들의 득표율이 전반적으로 상승한 것은 교육 방향과 정책 기조, 의제를 과거와 다르게 가져가야 한다는 유권자들의 주문으로 풀이된다.

김용일 한국해양대 교수(교육학)는 "진보 교육감 당선에 보수 분열 영향이 작용했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보수 텃밭인 부산·경남 유권자들이 진보 교육감을 지지하면서 13명이나 대거 당선된 것은 경쟁 위주, 상위층 중심의 박근혜 정부 교육정책에 대한 심판이 분명하다"며 "교육정책의 방향 전환을 요구하는 유권자의 의사가 반영된 것으로 봐야 한다"고 분석했다.

부산 창원 청주/김광수 최상원 오윤주 기자, 이수범 기자 kjlsb@hani.co.kr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